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아베 내각지지율 50% 회복…44%, 조기총선서 자민당 투표의향
입력 2017.09.25 (11:34) 수정 2017.09.25 (12:13) 국제
일본의 아베 신조 내각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면서 50%를 회복했으며, 차기 중의원 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에 투표 의향이 가장 우세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TV도쿄와 22~24일 자국내 18세 이상 유권자 대상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한 달 전보다 4%포인트 상승한 50%로 집계됐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42%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 조사에서 지지율이 비(非)지지율보다 높아진 것은 6월 조사 이후 3개월 만이다.

이번 조사에서 차기 중의원 선거에서 투표하려는 정당으로 자민당이 44%로 상위였다. 제1야당인 민진당과,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측이 결성을 추진하는 신당은 각각 8%로 나타났다.

민진당의 마에하라 세이지 대표에 대해 '기대하지 않는다'는 대답이 55%, 고이케 신당에 대해 '기대하지 않는다'는 대답이 47%에 달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를 토대로 정권 비판층을 흡수할 정당이 마땅치 않다고 분석하면서도 전체의 약 30%에 해당하는 무당파층에선 아직 지지정당을 결정하지 않은 인원이 많아 마냥 여당에 유리하다고만은 말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선 아베 총리가 소비세를 올려 그 재원을 육아대책지원과 교육무상화에 사용할 것이라는 방침에 대해선 찬성 비율이 59%였다. 유아교육·보육 무상화만 두고 찬반을 질문한 결과에선 73%가 찬성했다.

그러나 아베 총리의 28일 중의원 해산 계획에 대해선 56%가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앞서 교도통신이 전날 발표한 여론조사에선 아베 총리의 중의원 해산 방침에 64%가 반대했다.
  • 日아베 내각지지율 50% 회복…44%, 조기총선서 자민당 투표의향
    • 입력 2017-09-25 11:34:26
    • 수정2017-09-25 12:13:58
    국제
일본의 아베 신조 내각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면서 50%를 회복했으며, 차기 중의원 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에 투표 의향이 가장 우세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TV도쿄와 22~24일 자국내 18세 이상 유권자 대상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한 달 전보다 4%포인트 상승한 50%로 집계됐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42%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 조사에서 지지율이 비(非)지지율보다 높아진 것은 6월 조사 이후 3개월 만이다.

이번 조사에서 차기 중의원 선거에서 투표하려는 정당으로 자민당이 44%로 상위였다. 제1야당인 민진당과,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측이 결성을 추진하는 신당은 각각 8%로 나타났다.

민진당의 마에하라 세이지 대표에 대해 '기대하지 않는다'는 대답이 55%, 고이케 신당에 대해 '기대하지 않는다'는 대답이 47%에 달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를 토대로 정권 비판층을 흡수할 정당이 마땅치 않다고 분석하면서도 전체의 약 30%에 해당하는 무당파층에선 아직 지지정당을 결정하지 않은 인원이 많아 마냥 여당에 유리하다고만은 말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선 아베 총리가 소비세를 올려 그 재원을 육아대책지원과 교육무상화에 사용할 것이라는 방침에 대해선 찬성 비율이 59%였다. 유아교육·보육 무상화만 두고 찬반을 질문한 결과에선 73%가 찬성했다.

그러나 아베 총리의 28일 중의원 해산 계획에 대해선 56%가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앞서 교도통신이 전날 발표한 여론조사에선 아베 총리의 중의원 해산 방침에 64%가 반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