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정 “미세먼지, 한·중 정상급 의제로 격상”
입력 2017.09.25 (12:02) 수정 2017.09.25 (12:4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문제를, 한·중 양국 정상 간의 의제로 격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오는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 30%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방안들을 집중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와 여당의 미세먼지 당정협의 내용을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당정협의 회의에서, 미세먼지 대책을 기존의 한·중 장관급 회의 의제에서 한·중 정상급 의제로 격상하고, 더 나아가 동북아 의제로까지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새 정부 출범과 함께 미세먼지 대책을 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종합대책을 마련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부는 종전 대비 미세먼지 감축 목표를 2배로 늘린 가운데 경유차 대책을 강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발전 부분도 과거의 선언적 수준에서 벗어나 신규 화력발전 재검토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지 등 실질적 대책을 담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어린이, 어르신 등 민감한 계층의 보호 대책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환경기준 강화와 학교의 실내 체육시설 전면 설치, 찾아가는 돌봄 서비스 등 피부에 와 닿을 만한 보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회의 뒤 브리핑에서, 당정은 미세먼지가 국민 생존권의 문제라는 데 공감하고,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 30%를 감축할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당정 협의 결과 등을 토대로 내일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당정 “미세먼지, 한·중 정상급 의제로 격상”
    • 입력 2017-09-25 12:03:46
    • 수정2017-09-25 12:48:49
    뉴스 12
<앵커 멘트>

정부가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문제를, 한·중 양국 정상 간의 의제로 격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오는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 30%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방안들을 집중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와 여당의 미세먼지 당정협의 내용을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당정협의 회의에서, 미세먼지 대책을 기존의 한·중 장관급 회의 의제에서 한·중 정상급 의제로 격상하고, 더 나아가 동북아 의제로까지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새 정부 출범과 함께 미세먼지 대책을 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종합대책을 마련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부는 종전 대비 미세먼지 감축 목표를 2배로 늘린 가운데 경유차 대책을 강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발전 부분도 과거의 선언적 수준에서 벗어나 신규 화력발전 재검토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지 등 실질적 대책을 담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어린이, 어르신 등 민감한 계층의 보호 대책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환경기준 강화와 학교의 실내 체육시설 전면 설치, 찾아가는 돌봄 서비스 등 피부에 와 닿을 만한 보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회의 뒤 브리핑에서, 당정은 미세먼지가 국민 생존권의 문제라는 데 공감하고,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 30%를 감축할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당정 협의 결과 등을 토대로 내일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