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정치권, 국민께 ‘초당적 협력’이란 추석선물 드려야”
입력 2017.09.25 (15:49) 수정 2017.09.25 (15:5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25일(오늘)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국민들께 국가적 문제에 대한 초당적 협력이라는 추석 선물을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여야 지도부와의 회동을 거듭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미 말씀드린 것처럼 여야 지도부를 청와대에 초청해서 대화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으면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엄중한 안보 상황에서 초당적으로 대처하고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구성해 보다 생산적 정치를 펼치는 방안에 대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여야 지도부에게 예우를 갖춰 회동 취지를 잘 설명하고,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는 내실있는 대화가 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김명수 신임 대법원장 임명과 관련해서도 "사법부 수장의 공백 우려로 국민들 걱정이 컸었는데, 삼권분립을 존중하는 책임 있는 결정을 해준 국회와 야당의 협력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주 유엔총회 참석을 위한 뉴욕 순방 결과를 언급하며 "유엔총회 참석과 각국 정상들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얻은 성과는 북한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도 높은 제재와 함께 평화적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제사회에서 우리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한 공감대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속에서도 우리 경제가 흔들림 없이 견실하게 성장하고 있다는 신뢰를 확보한 것, 평창동계올림픽이 평화와 화합올림픽으로 안전하게 치러질 것이라는 신뢰를 확보한 것도 중요한 성과였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지키고, 그에 대한 확신을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에 주는 것은 경제성장과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것이다"라며 "유례없는 한반도 긴장과 안보위기가 계속되는 만큼 적어도 이 문제만큼 여야를 초월한 정치권 협력과 국민들의 단합된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文대통령 “정치권, 국민께 ‘초당적 협력’이란 추석선물 드려야”
    • 입력 2017-09-25 15:49:58
    • 수정2017-09-25 15:56:3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25일(오늘)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국민들께 국가적 문제에 대한 초당적 협력이라는 추석 선물을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여야 지도부와의 회동을 거듭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미 말씀드린 것처럼 여야 지도부를 청와대에 초청해서 대화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으면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엄중한 안보 상황에서 초당적으로 대처하고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구성해 보다 생산적 정치를 펼치는 방안에 대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여야 지도부에게 예우를 갖춰 회동 취지를 잘 설명하고,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는 내실있는 대화가 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김명수 신임 대법원장 임명과 관련해서도 "사법부 수장의 공백 우려로 국민들 걱정이 컸었는데, 삼권분립을 존중하는 책임 있는 결정을 해준 국회와 야당의 협력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주 유엔총회 참석을 위한 뉴욕 순방 결과를 언급하며 "유엔총회 참석과 각국 정상들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얻은 성과는 북한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도 높은 제재와 함께 평화적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제사회에서 우리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한 공감대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속에서도 우리 경제가 흔들림 없이 견실하게 성장하고 있다는 신뢰를 확보한 것, 평창동계올림픽이 평화와 화합올림픽으로 안전하게 치러질 것이라는 신뢰를 확보한 것도 중요한 성과였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지키고, 그에 대한 확신을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에 주는 것은 경제성장과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것이다"라며 "유례없는 한반도 긴장과 안보위기가 계속되는 만큼 적어도 이 문제만큼 여야를 초월한 정치권 협력과 국민들의 단합된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