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MB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추명호·신승균 자택 압수수색
입력 2017.09.25 (17:30) 수정 2017.09.25 (17:32) 사회
검찰이 이명박 정부 때 박원순 서울시장 음해와 사찰,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등 국정원의 각종 범죄행위 의혹 수사와 관련해 추명호 전 국장과 신승균 전 국익전략실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국정원의 각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오늘 오전 추 전 국장과 신 전 실장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전산 자료와 휴대전화, 각종 문서 등을 확보했다.

추 전 국장과 신 전 실장은 국정원 국익전략실에서 근무하던 시기 박원순 서울시장을 공격하는 정치 공세와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관리에 관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 산하 적폐청산 TF는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 가운데 '반값 등록금'을 종북좌파의 대정부 공세로 규정하며 대응을 주문한 '좌파의 등록금 주장 허구성 전파로 파상공세 차단' 문건의 작성자 중 한 명으로 추 전 국장을 지목했다.

또 추 전 국장 등이 작성한 이 문서에 따라 국정원 심리전단이 시민단체 등을 활용해 맞대응 시위, 시국광고 게재, 댓글 작성 등의 시정 방해 활동을 수행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20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원장 등을 국정원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고발하면서 추 전 국장과 신 전 실장을 피고소인으로 포함했다.

추 전 국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게 '비선 보고'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당사자이기도 하다.

  • 검찰, ‘MB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추명호·신승균 자택 압수수색
    • 입력 2017-09-25 17:30:39
    • 수정2017-09-25 17:32:20
    사회
검찰이 이명박 정부 때 박원순 서울시장 음해와 사찰,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등 국정원의 각종 범죄행위 의혹 수사와 관련해 추명호 전 국장과 신승균 전 국익전략실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국정원의 각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오늘 오전 추 전 국장과 신 전 실장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전산 자료와 휴대전화, 각종 문서 등을 확보했다.

추 전 국장과 신 전 실장은 국정원 국익전략실에서 근무하던 시기 박원순 서울시장을 공격하는 정치 공세와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관리에 관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 산하 적폐청산 TF는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 가운데 '반값 등록금'을 종북좌파의 대정부 공세로 규정하며 대응을 주문한 '좌파의 등록금 주장 허구성 전파로 파상공세 차단' 문건의 작성자 중 한 명으로 추 전 국장을 지목했다.

또 추 전 국장 등이 작성한 이 문서에 따라 국정원 심리전단이 시민단체 등을 활용해 맞대응 시위, 시국광고 게재, 댓글 작성 등의 시정 방해 활동을 수행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20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원장 등을 국정원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고발하면서 추 전 국장과 신 전 실장을 피고소인으로 포함했다.

추 전 국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게 '비선 보고'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당사자이기도 하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