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여야 지도부 초청 대화 27일 추진”
입력 2017.09.25 (17:50) 수정 2017.09.25 (17:55) 정치
청와대는 여야 지도부 초청 대화를 오는 27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박수현 대변인이 25일(오늘)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한 뒤 "대화는 안보 중심으로 초당적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다만 "여야 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초청할 계획이지만 각 당의 의사를 존중해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회동 날짜에 대해 "이번주와 다음주 일정상 27일이 가장 적합한 것 아닌가 최선을 다해 선택했다"며 "순방 결과와 안보 등 문제 포함돼있어서 회동해 설명을 드릴 가장 적절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현재 자유한국당이 5당 대표 회동이 아닌 1대1 회동을 제안한 것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여야 지도부와의 회동을 방미 전에 말씀하셨고, 회동이 안보 문제 뿐 아니라 전체적 협치의 디딤돌이 될 거라 보기 때문에 저희는 일단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정무라인 통해 각 당에 회동 계획을 설명하고 응하도록 최선의 노력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靑 “여야 지도부 초청 대화 27일 추진”
    • 입력 2017-09-25 17:50:10
    • 수정2017-09-25 17:55:57
    정치
청와대는 여야 지도부 초청 대화를 오는 27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박수현 대변인이 25일(오늘)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한 뒤 "대화는 안보 중심으로 초당적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다만 "여야 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초청할 계획이지만 각 당의 의사를 존중해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회동 날짜에 대해 "이번주와 다음주 일정상 27일이 가장 적합한 것 아닌가 최선을 다해 선택했다"며 "순방 결과와 안보 등 문제 포함돼있어서 회동해 설명을 드릴 가장 적절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현재 자유한국당이 5당 대표 회동이 아닌 1대1 회동을 제안한 것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여야 지도부와의 회동을 방미 전에 말씀하셨고, 회동이 안보 문제 뿐 아니라 전체적 협치의 디딤돌이 될 거라 보기 때문에 저희는 일단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정무라인 통해 각 당에 회동 계획을 설명하고 응하도록 최선의 노력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