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쿄도의회 선거 압승 고이케 지사, 신당 대표 맡아 자민당 저격 나서
입력 2017.09.25 (19:04) 수정 2017.09.25 (19:07) 국제
아베 일본 총리가 조기총선 실시 의사를 25일 공식 표명할 예정인 가운데 고이케 도쿄도지사가 조만간 결성될 신당의 대표로 취임할 의사를 표명했다.

고이케 지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신당의 당명을 '희망의 당'으로 결정했다고 밝힌 뒤 "내가 확실히 그 깃발을 들 것"이라고 말했다.

고이케 지사는 지금까지 신당과 관련, 와카사 중의원, 최근 제1야당인 민진당을 탈당한 호소노 중의원 등과 다양한 논의를 했다면서 "리셋을 해서 나 자신이 일으켜 세우겠다. 직접 관련돼 가겠다"고 명확하게 밝혔다.

이어 도정과 관련해서도 "나는 현재 도지사이므로 확실히 해 갈 것"이라며 "속도감을 확보하기 위해선 국정에 관여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개혁, 보수 등 이를 채우는 분들이 새로운 세력을 만들면 도정에도 플러스"라고 강조했다.

고이케 지사는 전국에서 후보를 낼 것이며 철저한 정보공개, 여성활약 대책 등을 신당의 주요 정책으로 제시했다.

이런 가운데 산케이신문은 고이케 지사가 이달 중순부터 신당 구상을 가속해 주변에 "(후보) 150~160명을 내세울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고이케 지사는 일본유신회에서 분리한 차세대당,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민진당 등의 약화를 노리는 한편 간사이(關西)·규슈(九州) 등에서 폭넓게 후보자를 확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근래 고이케 신당에 합류 의사를 밝힌 정치인들은 이어지고 있다.

후쿠다 내각부 부대신은 24일 와카사 중의원과 기자회견을 하고 신당 참여 의사를 표명했다. 나카야마 '일본의 마음을 소중히 하는 당' 대표, 고다 참의원도 합류 의사를 밝혔다. 여기에 민진당의 마쓰바라 전 국가공안위원장도 신당 참가를 검토 중이다.

와카사 중의원은 "최근 1개월간 자민당 의원 몇 명과 만났다"며 "생각이 일치한다면 자민당 사람이 향후에도 신당에 들어올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하고 기자들에게 신당 발족 기자회견을 오는 26일이나 27일에 열겠다고 밝혔다.

고이케 지사는 지난 7월 지역정당 '도민퍼스트회'를 이끌며 도쿄도의회 선거에서 압승, 아베 총리와 집권 자민당에 예상을 뛰어넘는 역사적 대참패를 안겨준 인물이다.
  • 도쿄도의회 선거 압승 고이케 지사, 신당 대표 맡아 자민당 저격 나서
    • 입력 2017-09-25 19:04:29
    • 수정2017-09-25 19:07:18
    국제
아베 일본 총리가 조기총선 실시 의사를 25일 공식 표명할 예정인 가운데 고이케 도쿄도지사가 조만간 결성될 신당의 대표로 취임할 의사를 표명했다.

고이케 지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신당의 당명을 '희망의 당'으로 결정했다고 밝힌 뒤 "내가 확실히 그 깃발을 들 것"이라고 말했다.

고이케 지사는 지금까지 신당과 관련, 와카사 중의원, 최근 제1야당인 민진당을 탈당한 호소노 중의원 등과 다양한 논의를 했다면서 "리셋을 해서 나 자신이 일으켜 세우겠다. 직접 관련돼 가겠다"고 명확하게 밝혔다.

이어 도정과 관련해서도 "나는 현재 도지사이므로 확실히 해 갈 것"이라며 "속도감을 확보하기 위해선 국정에 관여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개혁, 보수 등 이를 채우는 분들이 새로운 세력을 만들면 도정에도 플러스"라고 강조했다.

고이케 지사는 전국에서 후보를 낼 것이며 철저한 정보공개, 여성활약 대책 등을 신당의 주요 정책으로 제시했다.

이런 가운데 산케이신문은 고이케 지사가 이달 중순부터 신당 구상을 가속해 주변에 "(후보) 150~160명을 내세울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고이케 지사는 일본유신회에서 분리한 차세대당,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민진당 등의 약화를 노리는 한편 간사이(關西)·규슈(九州) 등에서 폭넓게 후보자를 확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근래 고이케 신당에 합류 의사를 밝힌 정치인들은 이어지고 있다.

후쿠다 내각부 부대신은 24일 와카사 중의원과 기자회견을 하고 신당 참여 의사를 표명했다. 나카야마 '일본의 마음을 소중히 하는 당' 대표, 고다 참의원도 합류 의사를 밝혔다. 여기에 민진당의 마쓰바라 전 국가공안위원장도 신당 참가를 검토 중이다.

와카사 중의원은 "최근 1개월간 자민당 의원 몇 명과 만났다"며 "생각이 일치한다면 자민당 사람이 향후에도 신당에 들어올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하고 기자들에게 신당 발족 기자회견을 오는 26일이나 27일에 열겠다고 밝혔다.

고이케 지사는 지난 7월 지역정당 '도민퍼스트회'를 이끌며 도쿄도의회 선거에서 압승, 아베 총리와 집권 자민당에 예상을 뛰어넘는 역사적 대참패를 안겨준 인물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