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내일 첫 반부패정책협의회 주재…부처별 대책 보고
입력 2017.09.25 (20:12) 수정 2017.09.25 (20:1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26일(내일) 첫 반부패정책협의회 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리는 이날 회의에서 부처별 반부패대책을 보고받고 협의회의 운영 방향과 반부패 정책 추진방향 등을 토론하는 데 이어 협의회 상설화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지난 7월 수석·보좌관회의 당시 참여정부에서 설치·운영한 대통령 주재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를 복원해 국가 차원의 반부패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했던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처음 열리는 회의다.

당시 문 대통령은 "반부패 컨트롤타워를 복원해 범정부 차원의 반부패 정책을 수립하고 관계기관 간 유기적 협조를 통해 부정부패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도록 준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당시 청와대는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의 명칭은 추후에 확정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부정부패 없는 대한민국이 문 대통령의 국민과 한 최우선의 약속이었던 만큼 반부패정책협의회가 국가 차원의 반부패대책 마련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文대통령, 내일 첫 반부패정책협의회 주재…부처별 대책 보고
    • 입력 2017-09-25 20:12:42
    • 수정2017-09-25 20:17:4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26일(내일) 첫 반부패정책협의회 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리는 이날 회의에서 부처별 반부패대책을 보고받고 협의회의 운영 방향과 반부패 정책 추진방향 등을 토론하는 데 이어 협의회 상설화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지난 7월 수석·보좌관회의 당시 참여정부에서 설치·운영한 대통령 주재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를 복원해 국가 차원의 반부패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했던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처음 열리는 회의다.

당시 문 대통령은 "반부패 컨트롤타워를 복원해 범정부 차원의 반부패 정책을 수립하고 관계기관 간 유기적 협조를 통해 부정부패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도록 준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당시 청와대는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의 명칭은 추후에 확정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부정부패 없는 대한민국이 문 대통령의 국민과 한 최우선의 약속이었던 만큼 반부패정책협의회가 국가 차원의 반부패대책 마련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