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멘 내전으로 인한 어린이 영양실조 심각
입력 2017.09.25 (20:46) 수정 2017.09.25 (22:20)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극심한 영양실조로 앉아 있을 기운조차 없는 아살람 군.

1년 전 예멘 내전으로 인한 기근의 상징으로 언론에 보도된 바 있죠.

아살람 군이 사는 해안가 마을을 1년 만에 찾아가 봤습니다.

당시 긴급 구호물자가 투입되면서 아살람 군은 일부 건강을 되찾았지만 영양실조로 인한 두뇌 손상은 치료할 수 없게 됐습니다.

이 마을의 기근은 1년이 지난 지금 더 심각해졌습니다.

<인터뷰> 예멘 주민 : "차와 빵을 먹을 뿐입니다. 온종일 차만 마시는 날도 있죠."

사우디 동맹군의 공격으로 이 마을의 주요 수입원인 어업 역시 모두 중단됐는데요.

<인터뷰> 예멘 주민 : "아이들도 죽고 저도 무언가 할 힘이 없습니다. 다른 국가들은 대체 무엇을 하고 있나요?"

사우디 동맹군은 무기 밀수 선박만 공격했다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현재 극심한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예멘 어린이가 2백만 명에 육박하는데요.

예멘에 이렇다 할 지원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 여성은 극심한 영양실조로 생사를 다투는 어린 딸을 위해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절망합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예멘 내전으로 인한 어린이 영양실조 심각
    • 입력 2017-09-25 20:47:19
    • 수정2017-09-25 22:20:15
    글로벌24
극심한 영양실조로 앉아 있을 기운조차 없는 아살람 군.

1년 전 예멘 내전으로 인한 기근의 상징으로 언론에 보도된 바 있죠.

아살람 군이 사는 해안가 마을을 1년 만에 찾아가 봤습니다.

당시 긴급 구호물자가 투입되면서 아살람 군은 일부 건강을 되찾았지만 영양실조로 인한 두뇌 손상은 치료할 수 없게 됐습니다.

이 마을의 기근은 1년이 지난 지금 더 심각해졌습니다.

<인터뷰> 예멘 주민 : "차와 빵을 먹을 뿐입니다. 온종일 차만 마시는 날도 있죠."

사우디 동맹군의 공격으로 이 마을의 주요 수입원인 어업 역시 모두 중단됐는데요.

<인터뷰> 예멘 주민 : "아이들도 죽고 저도 무언가 할 힘이 없습니다. 다른 국가들은 대체 무엇을 하고 있나요?"

사우디 동맹군은 무기 밀수 선박만 공격했다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현재 극심한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예멘 어린이가 2백만 명에 육박하는데요.

예멘에 이렇다 할 지원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 여성은 극심한 영양실조로 생사를 다투는 어린 딸을 위해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절망합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