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옛 전통 그대로…지리산 ‘한방·약초 체험’ 인기
입력 2017.09.25 (21:32) 수정 2017.09.25 (21: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 국립공원 1호, 지리산에는 그 웅장한 크기 만큼, 온갖 약초들도 자생하고 있는데요.

그래서 예로부터 지리산 자락은 약초의 본고장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자생 약초의 효능과 한방을 체험할 수 있는 산청의 동의보감촌을 이정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지리산 자락 '동의보감촌'.

한방을 주제로 한 국내 최대 규모의 한방테마파크가 있습니다.

수령 100년이 넘은 구기자나무를 비롯해, 옻나무, 어성초까지.

모두 한방에 효능이 있는 약초들로 생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왕희(약초해설사) : "이곳에는 200여 종의 약초가 자라고 관리하고 있는 곳입니다. 여기에 오면 특이한 약초가 많아서…."

산청군에서는 1,200여 농가가 100여 종이 넘는 약초를 재배하고 있습니다.

20년째 약초 농사를 짓고 있는 한 농민은 자연농법으로 약초를 키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우암(산청군 생비량면) : "씨를 채취해서 이렇게 묘목으로 번식해 농사를 짓고 있는 겁니다."

마음을 다스리는 것도 한방 치료법 중 하나.

나무가 우거진 숲길을 따라 마음의 여유를 찾습니다.

약초를 이용한 족욕도 인기입니다.

<인터뷰> 전광석(광주시 북구) : "피로가 좀 풀리는 것 같고, 시원하고 그렇습니다. 공기도 좋고, 마침 오늘 덥지도 않고 제대로 된 족욕을 한 것 같습니다."

한방과 약초로 건강을 유지했던 전통이 현대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 옛 전통 그대로…지리산 ‘한방·약초 체험’ 인기
    • 입력 2017-09-25 21:34:53
    • 수정2017-09-25 21:41:26
    뉴스 9
<앵커 멘트>

우리나라 국립공원 1호, 지리산에는 그 웅장한 크기 만큼, 온갖 약초들도 자생하고 있는데요.

그래서 예로부터 지리산 자락은 약초의 본고장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자생 약초의 효능과 한방을 체험할 수 있는 산청의 동의보감촌을 이정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지리산 자락 '동의보감촌'.

한방을 주제로 한 국내 최대 규모의 한방테마파크가 있습니다.

수령 100년이 넘은 구기자나무를 비롯해, 옻나무, 어성초까지.

모두 한방에 효능이 있는 약초들로 생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왕희(약초해설사) : "이곳에는 200여 종의 약초가 자라고 관리하고 있는 곳입니다. 여기에 오면 특이한 약초가 많아서…."

산청군에서는 1,200여 농가가 100여 종이 넘는 약초를 재배하고 있습니다.

20년째 약초 농사를 짓고 있는 한 농민은 자연농법으로 약초를 키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우암(산청군 생비량면) : "씨를 채취해서 이렇게 묘목으로 번식해 농사를 짓고 있는 겁니다."

마음을 다스리는 것도 한방 치료법 중 하나.

나무가 우거진 숲길을 따라 마음의 여유를 찾습니다.

약초를 이용한 족욕도 인기입니다.

<인터뷰> 전광석(광주시 북구) : "피로가 좀 풀리는 것 같고, 시원하고 그렇습니다. 공기도 좋고, 마침 오늘 덥지도 않고 제대로 된 족욕을 한 것 같습니다."

한방과 약초로 건강을 유지했던 전통이 현대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