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NFL 무릎꿇기 이슈는 인종과 무관, 애국심 문제”
입력 2017.09.25 (23:48) 수정 2017.09.26 (00:14)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프로풋볼(NFL) 선수들의 '무릎 꿇기' 항의시위 논란에 대해 인종 문제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서 "무릎 꿇기 이슈는 인종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그것은 우리나라와 국기, 국가(國歌)에 대한 존중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NFL은 반드시 이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FL 선수들의 '무릎 꿇기' 시위는 지난해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의 전 쿼터백 콜린 캐퍼닉이 소수인종 차별에 저항하는 의미로 경기 전 국가 연주 때 무릎을 꿇고 앉은 것에서 비롯했다.

이미 1년여가 지난 일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2일 대중연설에서 캐퍼닉을 겨냥해 "애국심이 결여됐다"며 "개XX"라는 욕설을 퍼붓고, 동참 선수들에 대한 해고는 물론 '리그 보이콧'까지 주장하면서 파문이 확산했다.

이에 전날 NFL 경기에서는 100여 명의 선수가 국가 연주 시간에 무릎을 꿇거나 팔짱을 낀 채 서 있었고, 피츠버그 스틸러스 선수단은 국가 연주가 끝날 때까지 라커룸에 머물며 아예 경기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또 32개 NFL 구단 중 절반 가까이가 비판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면으로 맞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많은 사람이 어제 무릎을 꿇은 선수들(전체 선수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낮았다)을 야유했다"며 "이들은 국기에 대한 존중을 요구하는 팬들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나스카(NASCAR·자동차경주협회)와 지지자, 팬들이 자랑스럽다"며 "그들은 우리나라와 국기를 존중하지 않는 것을 참지 않았으며 크고 분명한 목소리를 냈다"고 칭찬했다.
  • 트럼프 “NFL 무릎꿇기 이슈는 인종과 무관, 애국심 문제”
    • 입력 2017-09-25 23:48:37
    • 수정2017-09-26 00:14:07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프로풋볼(NFL) 선수들의 '무릎 꿇기' 항의시위 논란에 대해 인종 문제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서 "무릎 꿇기 이슈는 인종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그것은 우리나라와 국기, 국가(國歌)에 대한 존중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NFL은 반드시 이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FL 선수들의 '무릎 꿇기' 시위는 지난해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의 전 쿼터백 콜린 캐퍼닉이 소수인종 차별에 저항하는 의미로 경기 전 국가 연주 때 무릎을 꿇고 앉은 것에서 비롯했다.

이미 1년여가 지난 일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2일 대중연설에서 캐퍼닉을 겨냥해 "애국심이 결여됐다"며 "개XX"라는 욕설을 퍼붓고, 동참 선수들에 대한 해고는 물론 '리그 보이콧'까지 주장하면서 파문이 확산했다.

이에 전날 NFL 경기에서는 100여 명의 선수가 국가 연주 시간에 무릎을 꿇거나 팔짱을 낀 채 서 있었고, 피츠버그 스틸러스 선수단은 국가 연주가 끝날 때까지 라커룸에 머물며 아예 경기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또 32개 NFL 구단 중 절반 가까이가 비판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면으로 맞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많은 사람이 어제 무릎을 꿇은 선수들(전체 선수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낮았다)을 야유했다"며 "이들은 국기에 대한 존중을 요구하는 팬들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나스카(NASCAR·자동차경주협회)와 지지자, 팬들이 자랑스럽다"며 "그들은 우리나라와 국기를 존중하지 않는 것을 참지 않았으며 크고 분명한 목소리를 냈다"고 칭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