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대통령 대북문제 현실인식 野와 다소 차이”
입력 2017.09.28 (02:10) 정치
국민의당은 27일(어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간 회동을 마치고 "대북문제 접근과 현실 인식 부분에 다소 차이가 있었다"라고 평했다.

이날 회동에 배석한 손금주 수석 대변인은 회동 후 "문 대통령이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 안보 상황을 객관적으로 인식하고, 국민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일관된 정책 기조를 보여줄 필요가 있는데, 그런 부분에 대한 문 대통령의 문제 인식은 없었다"라고 비판했다.

이날 회동을 총평하면서 "대통령이든 여당 대표든 현재 북핵 관련 안보 위기 상황을 엄중히 보고, 국민 불안감 해소 방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은 동일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손 수석 대변인은 "평화적 해결을 원한다는 총론은 동일했으나 방향과 사실관계에서는 대통령과 야당 대표들 간 인식의 차이가 조금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현재 상황을 긍정적으로, 한미 관계나 중국·러시아와의 관계를 긍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파악했다"면서 "하지만 야당 대표들은 이 부분에 대해서 우려를 표하는 것으로 느꼈다"고 덧붙였다.
  • 국민의당 “대통령 대북문제 현실인식 野와 다소 차이”
    • 입력 2017-09-28 02:10:50
    정치
국민의당은 27일(어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간 회동을 마치고 "대북문제 접근과 현실 인식 부분에 다소 차이가 있었다"라고 평했다.

이날 회동에 배석한 손금주 수석 대변인은 회동 후 "문 대통령이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 안보 상황을 객관적으로 인식하고, 국민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일관된 정책 기조를 보여줄 필요가 있는데, 그런 부분에 대한 문 대통령의 문제 인식은 없었다"라고 비판했다.

이날 회동을 총평하면서 "대통령이든 여당 대표든 현재 북핵 관련 안보 위기 상황을 엄중히 보고, 국민 불안감 해소 방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은 동일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손 수석 대변인은 "평화적 해결을 원한다는 총론은 동일했으나 방향과 사실관계에서는 대통령과 야당 대표들 간 인식의 차이가 조금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현재 상황을 긍정적으로, 한미 관계나 중국·러시아와의 관계를 긍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파악했다"면서 "하지만 야당 대표들은 이 부분에 대해서 우려를 표하는 것으로 느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