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가·외식업계 ‘울상’…청탁금지법 개정 주목
입력 2017.09.28 (06:18) 수정 2017.09.28 (06:2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법 시행에 따른 부작용 또한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선물과 식사 자리가 눈에 띄게 줄면서 농가와 외식업계 타격이 큽니다.

이윤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30년 전통의 화훼 상가입니다.

화초는 있는데 주인이 없습니다.

<녹취> 화훼 상인 : "이런 집은 나갔어요. (언제요?) 한참 됐어요. 이만큼이 다 빈 거예요."

점포 20여 곳 가운데 절반은 폐업, 나머지도 개점휴업입니다.

<녹취> 화훼 상인 : "여기 큰 상가가 다 놀고 있잖아요."

특히 선물용 수요가 많은 난은 주지도,받지도 않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1년새 판매량이 30%가까이 떨어졌습니다.

과일과 한우 시장에선 명절 대목이 사라졌습니다.

규모를 줄이고 가격을 낮춘 추석 선물세트, 최근엔 5만원 이하 수입 농산물까지 명절 선물로 등장하면서 농민들은 초비상입니다.

<인터뷰> 백운학(사과재배 농민) : "명절 상품으로 나가야 일단 모든 농산물 ,모든 게 다 소비가 됩니다. 선물세트 아니고는 안됩니다. "

외식업계도 힘든 건 마찬가집니다.

영란 정식, 영란 메뉴를 선보이며 안간힘을 쓰지만 외식업 종사자 66%가 매출 감소를, 22%는 직원을 줄였다고 답했습니다.

곳곳에서 법 개정 요구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녹취> "김영란법 폐지하라, 폐지하라!"

국민권익위원회는 오는 12월 청탁금지법 경제 효과에 대한 대국민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어서 법 개정의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 농가·외식업계 ‘울상’…청탁금지법 개정 주목
    • 입력 2017-09-28 06:19:59
    • 수정2017-09-28 06:26:4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법 시행에 따른 부작용 또한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선물과 식사 자리가 눈에 띄게 줄면서 농가와 외식업계 타격이 큽니다.

이윤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30년 전통의 화훼 상가입니다.

화초는 있는데 주인이 없습니다.

<녹취> 화훼 상인 : "이런 집은 나갔어요. (언제요?) 한참 됐어요. 이만큼이 다 빈 거예요."

점포 20여 곳 가운데 절반은 폐업, 나머지도 개점휴업입니다.

<녹취> 화훼 상인 : "여기 큰 상가가 다 놀고 있잖아요."

특히 선물용 수요가 많은 난은 주지도,받지도 않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1년새 판매량이 30%가까이 떨어졌습니다.

과일과 한우 시장에선 명절 대목이 사라졌습니다.

규모를 줄이고 가격을 낮춘 추석 선물세트, 최근엔 5만원 이하 수입 농산물까지 명절 선물로 등장하면서 농민들은 초비상입니다.

<인터뷰> 백운학(사과재배 농민) : "명절 상품으로 나가야 일단 모든 농산물 ,모든 게 다 소비가 됩니다. 선물세트 아니고는 안됩니다. "

외식업계도 힘든 건 마찬가집니다.

영란 정식, 영란 메뉴를 선보이며 안간힘을 쓰지만 외식업 종사자 66%가 매출 감소를, 22%는 직원을 줄였다고 답했습니다.

곳곳에서 법 개정 요구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녹취> "김영란법 폐지하라, 폐지하라!"

국민권익위원회는 오는 12월 청탁금지법 경제 효과에 대한 대국민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어서 법 개정의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