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봉순] 허스키가 청소기를 대하는 자세
입력 2017.09.28 (07:00) 고봉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주인이 허스키에게 청소기 구멍을 들이밉니다. 청소기로 허스키 몸에 붙은 엉킨 털들을 빨아들이기 위해서였는데요.

그런데 이 허스키는 이런 일이 익숙한 모양입니다. 청소기에 몸을 맡기고 편안하게 드러누워 있는 모습이 귀엽습니다.

영상 보시죠.
  • [고봉순] 허스키가 청소기를 대하는 자세
    • 입력 2017-09-28 07:00:11
    고봉순
주인이 허스키에게 청소기 구멍을 들이밉니다. 청소기로 허스키 몸에 붙은 엉킨 털들을 빨아들이기 위해서였는데요.

그런데 이 허스키는 이런 일이 익숙한 모양입니다. 청소기에 몸을 맡기고 편안하게 드러누워 있는 모습이 귀엽습니다.

영상 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