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시관 “웜비어 사인은 뇌 산소 부족, 원인은 몰라”
입력 2017.09.28 (07:37) 수정 2017.09.28 (07:41) 국제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다 지난 6월 귀향한 지 엿새 만에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를 검시한 결과, 산소와 혈액의 뇌 공급 부족이 사인으로 파악됐다고 미 의료진이 밝혔다.

웜비어가 억류 기간에 고문을 당한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 수 없다는 점에서 검시만으로는 명확한 사인을 규명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미 NBC방송은 27일(현지시간) 웜비어를 검시한 미 오하이오주(州) 해밀턴 카운티 검시관인 락슈미 사마르코가 제출한 검시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사마르코는 "최종적인 사인은 뇌 산소 부족이지만, 무엇 때문에 그 상태에 이르게 됐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웜비어의 무릎과 발목, 발, 팔에서 상처가 발견됐다. 의료진은 그러나 웜비어가 억류 기간에 골절 관련 치료를 받고 있었거나 완치됐다고 볼 만한 증거는 없었다고 전했다. 이는 웜비어가 억류 기간에 골절상을 당하진 않았다는 의미다. 사마르코는 또한 "고문의 증거를 찾기 위해 샅샅이 살폈으나 확정적인 어떤 증거를 발견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웜비어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충분히 알지 못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결론을 끌어내긴 어렵다"고 덧붙였다. 다만 웜비어 부모는 아들의 아랫니 배열이 달라졌다고 주장했으나, 검시관은 법의학 치과의사까지 동원해 치아를 살펴본 결과 외상이 있다는 증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웜비어의 부모는 아들의 부검에 반대했으며, 의료진은 신체검사와 함께 머리부터 허벅지까지 CT 촬영을 하는 방식으로 검시했다. 의료진은 "웜비어가 1년 이상 침대에 누워지낸 것에 비해 피부와 몸 상태가 아주 좋았다"면서 양호한 영양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대학 3학년이던 웜비어는 지난해 1월 북한 관광 중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돼 같은 해 3월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17개월간 억류됐다. 북한은 웜비어가 "보툴리누스 중독증 증세를 보여 수면제를 복용한 후 코마에 빠졌다"며 "고문이나 가해행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웜비어를 입원 치료한 신시내티 의대 측은 "보툴리누스균 감영 증거는 없으며, 뇌 조직이 광범위하게 손상됐다"고 반박했다.
  • 검시관 “웜비어 사인은 뇌 산소 부족, 원인은 몰라”
    • 입력 2017-09-28 07:37:14
    • 수정2017-09-28 07:41:07
    국제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다 지난 6월 귀향한 지 엿새 만에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를 검시한 결과, 산소와 혈액의 뇌 공급 부족이 사인으로 파악됐다고 미 의료진이 밝혔다.

웜비어가 억류 기간에 고문을 당한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 수 없다는 점에서 검시만으로는 명확한 사인을 규명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미 NBC방송은 27일(현지시간) 웜비어를 검시한 미 오하이오주(州) 해밀턴 카운티 검시관인 락슈미 사마르코가 제출한 검시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사마르코는 "최종적인 사인은 뇌 산소 부족이지만, 무엇 때문에 그 상태에 이르게 됐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웜비어의 무릎과 발목, 발, 팔에서 상처가 발견됐다. 의료진은 그러나 웜비어가 억류 기간에 골절 관련 치료를 받고 있었거나 완치됐다고 볼 만한 증거는 없었다고 전했다. 이는 웜비어가 억류 기간에 골절상을 당하진 않았다는 의미다. 사마르코는 또한 "고문의 증거를 찾기 위해 샅샅이 살폈으나 확정적인 어떤 증거를 발견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웜비어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충분히 알지 못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결론을 끌어내긴 어렵다"고 덧붙였다. 다만 웜비어 부모는 아들의 아랫니 배열이 달라졌다고 주장했으나, 검시관은 법의학 치과의사까지 동원해 치아를 살펴본 결과 외상이 있다는 증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웜비어의 부모는 아들의 부검에 반대했으며, 의료진은 신체검사와 함께 머리부터 허벅지까지 CT 촬영을 하는 방식으로 검시했다. 의료진은 "웜비어가 1년 이상 침대에 누워지낸 것에 비해 피부와 몸 상태가 아주 좋았다"면서 양호한 영양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대학 3학년이던 웜비어는 지난해 1월 북한 관광 중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돼 같은 해 3월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17개월간 억류됐다. 북한은 웜비어가 "보툴리누스 중독증 증세를 보여 수면제를 복용한 후 코마에 빠졌다"며 "고문이나 가해행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웜비어를 입원 치료한 신시내티 의대 측은 "보툴리누스균 감영 증거는 없으며, 뇌 조직이 광범위하게 손상됐다"고 반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