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명 패스트푸드점 5년간 위생관리 400여 건 적발
입력 2017.09.28 (10:16) 수정 2017.09.28 (10:22) 사회
국내 유명 패스트푸드점의 위생 관리상태가 부실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해보니, 2013년부터 올해 7월까지 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KFC·파파이스·맘스터치 등 전국 주요 프렌차이즈 패스트푸드점에서 식품위생법을 어긴 건수가 401건에 달했다고 28일 밝혔다.

브랜드별로는 롯데리아가 153건으로 가장 많았고, 맥도날드 92건, 맘스터치 90건, 파파이스 28건, KFC 21건, 버거킹 17건 등의 순이었다.

위반 내용을 살펴보면 이물 혼입이 150건으로 가장 많았고, 위생교육 미필 43건, 조리실 위생 불량 33건, 조리기구 위생 불량 32건, 위생모 미착용 21건, 건강진단 미필 20건, 유통기한 위반 19건, 폐기물 용기 사용기준 위반 13건, 보관기준 위반 12건 등으로 나왔다.

이물 혼입의 경우 벌레가 18건으로 가장 많았고, 탄화물 등 검은 물질 10건, 비닐류 8건, 플라스틱 7건, 뼛조각·나사(볼트, 너트 등)·종이류 각각 4건, 머리카락·쇳조각·스테이플러 침·철수세미 각각 2건씩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 유명 패스트푸드점 5년간 위생관리 400여 건 적발
    • 입력 2017-09-28 10:16:08
    • 수정2017-09-28 10:22:53
    사회
국내 유명 패스트푸드점의 위생 관리상태가 부실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해보니, 2013년부터 올해 7월까지 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KFC·파파이스·맘스터치 등 전국 주요 프렌차이즈 패스트푸드점에서 식품위생법을 어긴 건수가 401건에 달했다고 28일 밝혔다.

브랜드별로는 롯데리아가 153건으로 가장 많았고, 맥도날드 92건, 맘스터치 90건, 파파이스 28건, KFC 21건, 버거킹 17건 등의 순이었다.

위반 내용을 살펴보면 이물 혼입이 150건으로 가장 많았고, 위생교육 미필 43건, 조리실 위생 불량 33건, 조리기구 위생 불량 32건, 위생모 미착용 21건, 건강진단 미필 20건, 유통기한 위반 19건, 폐기물 용기 사용기준 위반 13건, 보관기준 위반 12건 등으로 나왔다.

이물 혼입의 경우 벌레가 18건으로 가장 많았고, 탄화물 등 검은 물질 10건, 비닐류 8건, 플라스틱 7건, 뼛조각·나사(볼트, 너트 등)·종이류 각각 4건, 머리카락·쇳조각·스테이플러 침·철수세미 각각 2건씩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