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앞두고 소비자물가 상승…5년 만에 3개월 연속 2%대↑
입력 2017.09.28 (10:16) 수정 2017.09.28 (10:26) 경제
추석을 앞두고 농·축·수산물과 과일값이 크게 오르면서 소비자물가가 5년 만에 석 달 연속 2% 넘게 상승했다.

통계청이 오늘(28일) 발표한 '9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9월보다 2.1% 상승했다.

8월 2.6% 상승한 것보다는 폭이 줄었다.
하지만 7월 2.2% 오른 다음 석 달 연속 상승률이 2%를 넘었다.

석 달 연속 소비자물가가 2% 이상 오른 것은 2012년 6월 후 처음이다.
국제유가가 오른 영향으로 석유류 가격이 6.1%나 올랐다.

지난 5월 8.9% 오른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이다.
추석을 앞두고 성수품 가격도 큰 폭으로 올랐다.

신선과일값은 21.5% 상승해 6월 이후 4개월째 20%대 상승률이 이어졌다.
농·축·수산물은 1년 전보다 4.8% 올라 전체 물가를 0.41%포인트(p) 높였다.

특히 농산물은 5.2%, 수산물은 6.1% 올랐다.
다만 채소류 가격은 4.2% 내려 4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채소류 값이 하락한 것은 지난해 값이 많이 올랐던 기저효과의 영향도 있다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지난해 9월엔 폭염의 영향으로 채소 가격이 크게 올랐다.
조류 인플루엔자(AI) 여파로 고공행진을 했던 달걀값은 살충제 파문 등으로 지난달 53.3% 상승한 데 이어 이번 달엔 24.4% 상승해 오름폭이 줄었다.

이 밖에 오징어(63.7%), 토마토(35.9%), 양파(33.5%) 등의 가격도 많이 올랐다.

이런 영향으로 신선식품지수는 1년 전보다 6.0% 상승했다.
서민들의 체감 물가인 생활물가지수도 2.9% 상승했다.

식품은 3.1%, 식품 이외는 2.7% 상승했다.
전·월세를 포함한 생활물가지수는 2.7% 올랐다.

집세와 개인·공공서비스 등이 포함된 서비스 물가는 지난해 9월보다 1.8% 상승했다.

특히 개인서비스가 2.3% 올라 전체 물가를 0.73%포인트 끌어올렸다.
통계청 김윤성 물가동향과장은 "전년 동월 대비 채소류만 떨어지고 나머지 대부분이 올랐다"며 "국제유가 상승으로 석유류 가격도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앞으로 물가 상승률이 다소 꺾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 전기요금 인하에 따른 기저효과가 이번 달로 끝나는 데다, 다음 달부터 가을배추·무가 출하하는 등 농산물 수급 여건이 개선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국제유가 변동, 태풍과 같은 기상재해 등 불안 요인은 여전히 남아 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생활 물가 안정을 위해 품목별 수급·가격 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농산물 수급관리 기반 강화 등 구조적인 노력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 추석 앞두고 소비자물가 상승…5년 만에 3개월 연속 2%대↑
    • 입력 2017-09-28 10:16:21
    • 수정2017-09-28 10:26:26
    경제
추석을 앞두고 농·축·수산물과 과일값이 크게 오르면서 소비자물가가 5년 만에 석 달 연속 2% 넘게 상승했다.

통계청이 오늘(28일) 발표한 '9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9월보다 2.1% 상승했다.

8월 2.6% 상승한 것보다는 폭이 줄었다.
하지만 7월 2.2% 오른 다음 석 달 연속 상승률이 2%를 넘었다.

석 달 연속 소비자물가가 2% 이상 오른 것은 2012년 6월 후 처음이다.
국제유가가 오른 영향으로 석유류 가격이 6.1%나 올랐다.

지난 5월 8.9% 오른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이다.
추석을 앞두고 성수품 가격도 큰 폭으로 올랐다.

신선과일값은 21.5% 상승해 6월 이후 4개월째 20%대 상승률이 이어졌다.
농·축·수산물은 1년 전보다 4.8% 올라 전체 물가를 0.41%포인트(p) 높였다.

특히 농산물은 5.2%, 수산물은 6.1% 올랐다.
다만 채소류 가격은 4.2% 내려 4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채소류 값이 하락한 것은 지난해 값이 많이 올랐던 기저효과의 영향도 있다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지난해 9월엔 폭염의 영향으로 채소 가격이 크게 올랐다.
조류 인플루엔자(AI) 여파로 고공행진을 했던 달걀값은 살충제 파문 등으로 지난달 53.3% 상승한 데 이어 이번 달엔 24.4% 상승해 오름폭이 줄었다.

이 밖에 오징어(63.7%), 토마토(35.9%), 양파(33.5%) 등의 가격도 많이 올랐다.

이런 영향으로 신선식품지수는 1년 전보다 6.0% 상승했다.
서민들의 체감 물가인 생활물가지수도 2.9% 상승했다.

식품은 3.1%, 식품 이외는 2.7% 상승했다.
전·월세를 포함한 생활물가지수는 2.7% 올랐다.

집세와 개인·공공서비스 등이 포함된 서비스 물가는 지난해 9월보다 1.8% 상승했다.

특히 개인서비스가 2.3% 올라 전체 물가를 0.73%포인트 끌어올렸다.
통계청 김윤성 물가동향과장은 "전년 동월 대비 채소류만 떨어지고 나머지 대부분이 올랐다"며 "국제유가 상승으로 석유류 가격도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앞으로 물가 상승률이 다소 꺾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 전기요금 인하에 따른 기저효과가 이번 달로 끝나는 데다, 다음 달부터 가을배추·무가 출하하는 등 농산물 수급 여건이 개선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국제유가 변동, 태풍과 같은 기상재해 등 불안 요인은 여전히 남아 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생활 물가 안정을 위해 품목별 수급·가격 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농산물 수급관리 기반 강화 등 구조적인 노력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