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승민 “‘보수우파’ 통합추진위, 개인적인 일탈…적절하지 못해”
입력 2017.09.28 (10:49) 수정 2017.09.28 (10:53) 정치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28일(오늘) 전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일부 3선 의원들이 회동후 '보수우파' 통합추진위를 구성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개인적인 일탈행위"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이 그렇게 한 건 적절하지 못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당의 유효한 결론은 지난번에 비대위가 무산되고 국회의원 20명 전원이 만장일치로 합의한 11월 13일 전당대회가 당의 공식 입장"이라며 "흔들림 없고, (그걸) 부인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날 모임에 대해선 "(사전에) 전혀 듣지 못했다"며 "어제 늦게 기사를 보고 김영우, 활영철 의원에게 전화를 했는데 통화가 안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 유승민 “‘보수우파’ 통합추진위, 개인적인 일탈…적절하지 못해”
    • 입력 2017-09-28 10:49:05
    • 수정2017-09-28 10:53:30
    정치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28일(오늘) 전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일부 3선 의원들이 회동후 '보수우파' 통합추진위를 구성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개인적인 일탈행위"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이 그렇게 한 건 적절하지 못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당의 유효한 결론은 지난번에 비대위가 무산되고 국회의원 20명 전원이 만장일치로 합의한 11월 13일 전당대회가 당의 공식 입장"이라며 "흔들림 없고, (그걸) 부인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날 모임에 대해선 "(사전에) 전혀 듣지 못했다"며 "어제 늦게 기사를 보고 김영우, 활영철 의원에게 전화를 했는데 통화가 안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