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페북-언론 야합” 주장에 저커버그 즉각 ‘응사’
입력 2017.09.28 (10:59) 수정 2017.09.28 (11:03)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자신에게 비판적인 소셜미디어와 언론을 향해 각을 세우면서 또 한 번 '자화자찬'에 열을 올렸다. 특히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과 미국의 '빅2' 주류 신문인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의 '야합' 의혹까지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페이스북은 언제나 '안티 트럼프'였다"라면서 "그런 이유로 가짜 뉴스인 NYT와 WP는 안티 트럼프였다. 야합?"이라고 적었다. NYT에 대해서는 괄호를 사용해 "사과했음"이라고 부연 설명도 붙여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러나 국민은 '트럼프 지지'"라며 "실제로 어떤 대통령도 우리가 첫 9개월 동안 해놓은 일들을 이루지 못했고, 경제는 활황"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기간부터 이들 매체와 불편한 관계를 이어왔다. 그는 NYT와 WP를 CNN과 함께 대표적인 '가짜 뉴스'로 지목해왔고, 최근엔 페이스북이 '내부 조사에서 러시아 관련 세력이 여론 분열 광고 3천여 개를 집행하는 데 10만 달러(1억1천만 원)를 쓴 사실을 발견했다'고 발표하자 "러시아 사기"라고 비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28일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페이스북이 자신에게 반대해 맞섰다고 말하지만, 진보주의자들(Liberals)은 우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도왔다고 말한다"고 반박했다.

저커버그 CEO는 "양측은 자신들이 싫어하는 생각과 콘텐츠에 대해 화를 낸다"며 모든 생각을 위한 플랫폼을 운영하는 것이 이렇게 여겨진다 강조했다. 저커버그 CEO는 많은 이들이 말하는 것과 달리 페이스북이 작년 대선 때 상당한 역할을 했다며 '투표하러 가자(get out the vote)' 캠페인을 벌여 공화·민주 진영 캠페인 결과보다 많은 200만 명이 투표에 참여하도록 도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작년 11월 페이스북상 허위 정보가 선거 결과를 바꿨다는 생각이 황당한 얘기(crazy idea)라고 말한 데 대해 오만했다고 인정하고 후회한다고 말했다.저커버그 CEO는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선거를 뒤엎으려고 시도하는 국가들에 맞서기 위해 우리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트럼프 “페북-언론 야합” 주장에 저커버그 즉각 ‘응사’
    • 입력 2017-09-28 10:59:26
    • 수정2017-09-28 11:03:3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자신에게 비판적인 소셜미디어와 언론을 향해 각을 세우면서 또 한 번 '자화자찬'에 열을 올렸다. 특히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과 미국의 '빅2' 주류 신문인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의 '야합' 의혹까지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페이스북은 언제나 '안티 트럼프'였다"라면서 "그런 이유로 가짜 뉴스인 NYT와 WP는 안티 트럼프였다. 야합?"이라고 적었다. NYT에 대해서는 괄호를 사용해 "사과했음"이라고 부연 설명도 붙여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러나 국민은 '트럼프 지지'"라며 "실제로 어떤 대통령도 우리가 첫 9개월 동안 해놓은 일들을 이루지 못했고, 경제는 활황"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기간부터 이들 매체와 불편한 관계를 이어왔다. 그는 NYT와 WP를 CNN과 함께 대표적인 '가짜 뉴스'로 지목해왔고, 최근엔 페이스북이 '내부 조사에서 러시아 관련 세력이 여론 분열 광고 3천여 개를 집행하는 데 10만 달러(1억1천만 원)를 쓴 사실을 발견했다'고 발표하자 "러시아 사기"라고 비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28일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페이스북이 자신에게 반대해 맞섰다고 말하지만, 진보주의자들(Liberals)은 우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도왔다고 말한다"고 반박했다.

저커버그 CEO는 "양측은 자신들이 싫어하는 생각과 콘텐츠에 대해 화를 낸다"며 모든 생각을 위한 플랫폼을 운영하는 것이 이렇게 여겨진다 강조했다. 저커버그 CEO는 많은 이들이 말하는 것과 달리 페이스북이 작년 대선 때 상당한 역할을 했다며 '투표하러 가자(get out the vote)' 캠페인을 벌여 공화·민주 진영 캠페인 결과보다 많은 200만 명이 투표에 참여하도록 도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작년 11월 페이스북상 허위 정보가 선거 결과를 바꿨다는 생각이 황당한 얘기(crazy idea)라고 말한 데 대해 오만했다고 인정하고 후회한다고 말했다.저커버그 CEO는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선거를 뒤엎으려고 시도하는 국가들에 맞서기 위해 우리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