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오존경보시 초중고 임시 휴교 권고
입력 2017.09.28 (11:26) 수정 2017.09.28 (11:32) 사회
앞으로 오존 경보가 뜨면 서울 시내 초·중·고등학교는 임시 휴교를 권고받는다. 학생들이 등교한 뒤 경보가 발령됐다면 경보 해제 후 하교해야 한다.

오존 주의보 발령 횟수가 매년 증가하는 가운데, 서울시는 오존 농도(평시·고농도예보·주의보·경보·중대경보)에 따른 5단계 행동요령을 만들었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오존주의보가 발령 때 영유아, 어린이 보호시설에선 실외공기 유입을 차단하고 오후 2∼4시 실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교통경찰, 환경미화원, 건설 근로자 등 오존 취약군은 격렬한 노동을 자제하고 그늘에서 휴식할 것을 권장한다.

경보가 뜨면 어린이와 학생들의 임시 휴교를 권고한다. 이미 등교한 경우에는 경보 발령이 해제된 후 귀가해야 한다.

중대경보가 발령된다면 노약자, 임산부 등 오존 취약군과 민감군 모두 일체의 야외 활동을 하면 안 된다. 노약자보호시설에선 호흡기·심혈관계 질환자 특별 관리에 들어가야 한다.

서울의 오존 주의보 발령 횟수는 2012년 6회, 2013년 18회, 2014년 23회 등으로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작년엔 33회 발령됐고 올해 들어서도 33회 발령된 상태다.
  • 서울시, 오존경보시 초중고 임시 휴교 권고
    • 입력 2017-09-28 11:26:05
    • 수정2017-09-28 11:32:28
    사회
앞으로 오존 경보가 뜨면 서울 시내 초·중·고등학교는 임시 휴교를 권고받는다. 학생들이 등교한 뒤 경보가 발령됐다면 경보 해제 후 하교해야 한다.

오존 주의보 발령 횟수가 매년 증가하는 가운데, 서울시는 오존 농도(평시·고농도예보·주의보·경보·중대경보)에 따른 5단계 행동요령을 만들었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오존주의보가 발령 때 영유아, 어린이 보호시설에선 실외공기 유입을 차단하고 오후 2∼4시 실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교통경찰, 환경미화원, 건설 근로자 등 오존 취약군은 격렬한 노동을 자제하고 그늘에서 휴식할 것을 권장한다.

경보가 뜨면 어린이와 학생들의 임시 휴교를 권고한다. 이미 등교한 경우에는 경보 발령이 해제된 후 귀가해야 한다.

중대경보가 발령된다면 노약자, 임산부 등 오존 취약군과 민감군 모두 일체의 야외 활동을 하면 안 된다. 노약자보호시설에선 호흡기·심혈관계 질환자 특별 관리에 들어가야 한다.

서울의 오존 주의보 발령 횟수는 2012년 6회, 2013년 18회, 2014년 23회 등으로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작년엔 33회 발령됐고 올해 들어서도 33회 발령된 상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