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사드 보복에도 8월 항공여객 1.2% 증가
입력 2017.09.28 (14:16) 수정 2017.09.28 (14:23) 경제
중국의 사드 보복에도 지난달 국내 항공운송 시장이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소폭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자료를 보면, 8월 항공여객은 997만 2천여 명으로 지난해 8월보다 1.2% 늘었다.

국제선은 1.1%, 국내선은 1.4% 증가했다.

노선별로 살펴보면, 한국-중국 노선은 중국 정부의 한국 단체관광 금지 여파로 1년 전보다 39% 가까이 줄었지만, 일본과 동남아 노선은 각각 25.5%와 16.7% 늘었다.

국토부는 중국 여객 감소에 대응해 일본과 동남아, 유럽 등으로 항공 노선을 다변화한 것이 전체 항공여객 증가를 이끈 것으로 분석했다.
  • 中 사드 보복에도 8월 항공여객 1.2% 증가
    • 입력 2017-09-28 14:16:44
    • 수정2017-09-28 14:23:33
    경제
중국의 사드 보복에도 지난달 국내 항공운송 시장이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소폭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자료를 보면, 8월 항공여객은 997만 2천여 명으로 지난해 8월보다 1.2% 늘었다.

국제선은 1.1%, 국내선은 1.4% 증가했다.

노선별로 살펴보면, 한국-중국 노선은 중국 정부의 한국 단체관광 금지 여파로 1년 전보다 39% 가까이 줄었지만, 일본과 동남아 노선은 각각 25.5%와 16.7% 늘었다.

국토부는 중국 여객 감소에 대응해 일본과 동남아, 유럽 등으로 항공 노선을 다변화한 것이 전체 항공여객 증가를 이끈 것으로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