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이 “맨홀 촬영 즐거웠어요”
입력 2017.09.28 (16:05) 수정 2017.09.28 (16:07) TV특종
KBS 2TV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아쉬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유이는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매번 작품을 끝낼 때마다 시원섭섭한 마음이 들지만 특히 ‘맨홀’의 수진이를 보내기 힘든 것 같다. 감독님들과 스태프 분들, 배우 분들 덕분에 촬영하는 매 순간이 재미있고 즐거웠다. 그리고 끝까지 ‘맨홀’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이는 극 중 예쁨의 아우라를 내뿜는 이 구역의 동네 여신으로 칭송받지만, 알고 보면 허당미 가득한 반전 매력의 소유자 강수진로 열연하며 이야기의 재미를 한층 더 높였다.

한편, 유이의 하드캐리가 돋보였던 ‘맨홀’은 백수 봉필이 우연히 맨홀에 빠지면서 벌어지는 ‘필生필死‘ 시간 여행을 그린 타임슬립 코미디로 오늘 밤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 유이 “맨홀 촬영 즐거웠어요”
    • 입력 2017-09-28 16:05:31
    • 수정2017-09-28 16:07:53
    TV특종
KBS 2TV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아쉬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유이는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매번 작품을 끝낼 때마다 시원섭섭한 마음이 들지만 특히 ‘맨홀’의 수진이를 보내기 힘든 것 같다. 감독님들과 스태프 분들, 배우 분들 덕분에 촬영하는 매 순간이 재미있고 즐거웠다. 그리고 끝까지 ‘맨홀’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이는 극 중 예쁨의 아우라를 내뿜는 이 구역의 동네 여신으로 칭송받지만, 알고 보면 허당미 가득한 반전 매력의 소유자 강수진로 열연하며 이야기의 재미를 한층 더 높였다.

한편, 유이의 하드캐리가 돋보였던 ‘맨홀’은 백수 봉필이 우연히 맨홀에 빠지면서 벌어지는 ‘필生필死‘ 시간 여행을 그린 타임슬립 코미디로 오늘 밤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