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철원 총탄 사망사고’ 특별수사 착수
입력 2017.09.28 (17:02) 수정 2017.09.28 (17:0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원도 철원 부대에서 육군 병사가 총에 맞아 숨진 사건에 대해 군이 특별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군은 한 점 의혹 없이 객관적인 수사를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오늘 최근 철원 지역에서 발생한 육군 병사 사망 사고에 대해 국방부 조사본부에 즉시 특별수사에 착수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 조사본부는 오늘 오전 9시부로 관련 사고에 대한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국방부는 이번 사고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6일 오후 강원도 철원의 육군 부대에서는 진지공사를 마치고 부대로 복귀하던 22살 모 일병이 머리에 총탄을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군 당국은 초기 조사 결과를 토대로 사망한 일병이 인근 사격훈련장에서 날아온 도비탄에 맞은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도비탄은 총에서 발사된 탄이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튕겨난 것을 말합니다.

하지만 사격장으로부터 약 400m 떨어진 곳에 있던 해당 일병이 도비탄에 맞아 숨졌을 가능성에 대해 의문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육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어제 현장감식을 실시했습니다.

육군은 사격지점과 사고지점 간 장애물 유무, 고도 차이 등에 대해서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軍, ‘철원 총탄 사망사고’ 특별수사 착수
    • 입력 2017-09-28 17:03:00
    • 수정2017-09-28 17:05:08
    뉴스 5
<앵커 멘트>

강원도 철원 부대에서 육군 병사가 총에 맞아 숨진 사건에 대해 군이 특별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군은 한 점 의혹 없이 객관적인 수사를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오늘 최근 철원 지역에서 발생한 육군 병사 사망 사고에 대해 국방부 조사본부에 즉시 특별수사에 착수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 조사본부는 오늘 오전 9시부로 관련 사고에 대한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국방부는 이번 사고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6일 오후 강원도 철원의 육군 부대에서는 진지공사를 마치고 부대로 복귀하던 22살 모 일병이 머리에 총탄을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군 당국은 초기 조사 결과를 토대로 사망한 일병이 인근 사격훈련장에서 날아온 도비탄에 맞은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도비탄은 총에서 발사된 탄이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튕겨난 것을 말합니다.

하지만 사격장으로부터 약 400m 떨어진 곳에 있던 해당 일병이 도비탄에 맞아 숨졌을 가능성에 대해 의문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육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어제 현장감식을 실시했습니다.

육군은 사격지점과 사고지점 간 장애물 유무, 고도 차이 등에 대해서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