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제문화제 개막…한류 원조와 상봉
입력 2017.09.28 (19:18) 수정 2017.09.28 (19:3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천 4백년 전 백제문화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백제문화제가 오늘 충남 공주와 부여에서 개막했습니다.

동아시아에 찬란한 한류문화를 전했던 백제문화를 만나볼 수 있는 기회입니다.

박종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백제가 웅진, 즉 지금의 공주로 천도한 475년을 상징하는 황포돛배 475척이 금강을 수놓았습니다.

백제문화 중흥의 초석을 쌓은 무령왕 등 웅진 4대왕 추모를 위해 만든 숭덕전에서는 첫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공산성과 금강변에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2주년 기념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습니다.

<인터뷰> 정영수(공주시 신관동) : "찬란한 문화를 꽃피웠던 백제웅진시대 후손으로서 많은 자긍심을 갖고 있습니다.그래서 문화제를 통해 더 돋보일 수 있도록..."

올해 백제문화제는 '한류원조,백제를 만나다'를 주제로 천 4백년 전 일본과 중국 등 동아시아에 찬란한 문화를 전파한 한류의 원조로서 백제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꾸며졌습니다.

<인터뷰> 최종호(문화제추진위원장) : "백제인이 갖고 있는 문화적 정체성,백제인의 진취성,백제국의 개방성,백제문화의 창조성을 돋보이게 하는 축제입니다."

이에 따라 천 4백년 전 일본에 탈춤을 전수한 미마지 탈체험과 백제 등불 향연 등 160개 행사가 마련됐습니다.

<인터뷰> 김나연(대학생) : "평소 잘 몰랐던 역사나 문화에 대해새롭게 더 쉽게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거같아요."

백제문화제는 다음달 5일까지 계속되는 가운데 KBS는 내일 오후 4시부터 공주 금강변에서 펼쳐지는 개막식과 불꽃축제를 모바일앱 my K를 통해 5시간 동안 생중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종오입니다.
  • 백제문화제 개막…한류 원조와 상봉
    • 입력 2017-09-28 19:20:41
    • 수정2017-09-28 19:39:18
    뉴스 7
<앵커 멘트>

천 4백년 전 백제문화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백제문화제가 오늘 충남 공주와 부여에서 개막했습니다.

동아시아에 찬란한 한류문화를 전했던 백제문화를 만나볼 수 있는 기회입니다.

박종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백제가 웅진, 즉 지금의 공주로 천도한 475년을 상징하는 황포돛배 475척이 금강을 수놓았습니다.

백제문화 중흥의 초석을 쌓은 무령왕 등 웅진 4대왕 추모를 위해 만든 숭덕전에서는 첫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공산성과 금강변에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2주년 기념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습니다.

<인터뷰> 정영수(공주시 신관동) : "찬란한 문화를 꽃피웠던 백제웅진시대 후손으로서 많은 자긍심을 갖고 있습니다.그래서 문화제를 통해 더 돋보일 수 있도록..."

올해 백제문화제는 '한류원조,백제를 만나다'를 주제로 천 4백년 전 일본과 중국 등 동아시아에 찬란한 문화를 전파한 한류의 원조로서 백제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꾸며졌습니다.

<인터뷰> 최종호(문화제추진위원장) : "백제인이 갖고 있는 문화적 정체성,백제인의 진취성,백제국의 개방성,백제문화의 창조성을 돋보이게 하는 축제입니다."

이에 따라 천 4백년 전 일본에 탈춤을 전수한 미마지 탈체험과 백제 등불 향연 등 160개 행사가 마련됐습니다.

<인터뷰> 김나연(대학생) : "평소 잘 몰랐던 역사나 문화에 대해새롭게 더 쉽게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거같아요."

백제문화제는 다음달 5일까지 계속되는 가운데 KBS는 내일 오후 4시부터 공주 금강변에서 펼쳐지는 개막식과 불꽃축제를 모바일앱 my K를 통해 5시간 동안 생중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종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