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MB 자중하길…‘국정원 특검’이 중립적인 수사해야”
입력 2017.09.28 (19:24) 수정 2017.09.28 (19:40) 정치
국민의당은 28일(오늘)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전임 정권 '적폐청산' 작업을 비판하는 견해를 밝힌 것에 대해 "대단히 조급하고 성급한 태도"라며 "자중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김철근 대변인은 서면논평을 통해 "전전(前前) 대통령으로서 조용히 상황을 지켜보고 자중해야 할 분이 현실정치로 뛰어들며 오히려 정쟁을 부추기는 모습"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양극단의 대결정치, 정쟁의 정치로는 한걸음도 나아갈 수 없다"며 "오늘 국민의당이 제안한 '국가정보원 특별검사'로 수사를 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처럼 국민의당이 추천한 특검이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수사하면 정치보복의 의혹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의 과도한 정치공세는 자칫 일을 잘못되게 할 우려가 있다. 여당 지도부의 공세는 적폐청산이라는 구호만 요란할 뿐 과거의 잘못을 밝히는 데에는 오히려 방해만 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양극단의 기득권 정당이 정쟁과 싸움판 정치로 날을 샌다면 그 피해는 오롯이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면서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정쟁을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 국민의당 “MB 자중하길…‘국정원 특검’이 중립적인 수사해야”
    • 입력 2017-09-28 19:24:00
    • 수정2017-09-28 19:40:11
    정치
국민의당은 28일(오늘)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전임 정권 '적폐청산' 작업을 비판하는 견해를 밝힌 것에 대해 "대단히 조급하고 성급한 태도"라며 "자중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김철근 대변인은 서면논평을 통해 "전전(前前) 대통령으로서 조용히 상황을 지켜보고 자중해야 할 분이 현실정치로 뛰어들며 오히려 정쟁을 부추기는 모습"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양극단의 대결정치, 정쟁의 정치로는 한걸음도 나아갈 수 없다"며 "오늘 국민의당이 제안한 '국가정보원 특별검사'로 수사를 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처럼 국민의당이 추천한 특검이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수사하면 정치보복의 의혹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의 과도한 정치공세는 자칫 일을 잘못되게 할 우려가 있다. 여당 지도부의 공세는 적폐청산이라는 구호만 요란할 뿐 과거의 잘못을 밝히는 데에는 오히려 방해만 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양극단의 기득권 정당이 정쟁과 싸움판 정치로 날을 샌다면 그 피해는 오롯이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면서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정쟁을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