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아프리카 국가들 채무 23조 원 탕감”
입력 2017.09.28 (22:04) 수정 2017.09.28 (22:08) 국제
러시아가 아프리카 국가들의 채무 200억 달러(약 23조 원) 이상을 탕감해줬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8일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8일 모스크바를 방문한 알파 콩데 기니 대통령과 회담한 뒤 기자들에게 "대규모 채무를 가진 극빈국 지원 차원에서 아프리카 국가들의 채무를 탕감해 줬다"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러시아가 지난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를 통해서도 아프리카 국가들에 50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최근 20년 동안 다른 나라들이 지고 있던 1400억 달러 규모의 채무를 탕감해 준 것으로 알려졌다. 쿠바에 300억 달러, 북한에 110억 달러를 덜어줬다.
  • “러시아, 아프리카 국가들 채무 23조 원 탕감”
    • 입력 2017-09-28 22:04:16
    • 수정2017-09-28 22:08:07
    국제
러시아가 아프리카 국가들의 채무 200억 달러(약 23조 원) 이상을 탕감해줬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8일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28일 모스크바를 방문한 알파 콩데 기니 대통령과 회담한 뒤 기자들에게 "대규모 채무를 가진 극빈국 지원 차원에서 아프리카 국가들의 채무를 탕감해 줬다"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러시아가 지난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를 통해서도 아프리카 국가들에 50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최근 20년 동안 다른 나라들이 지고 있던 1400억 달러 규모의 채무를 탕감해 준 것으로 알려졌다. 쿠바에 300억 달러, 북한에 110억 달러를 덜어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