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세균, 우즈벡·터키 순방 마치고 귀국길
입력 2017.09.29 (07:44) 수정 2017.09.29 (07:50) 정치
정세균 국회의장이 7박 9일간의 우즈베키스탄·터키 순방 일정을 모두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다.

정 의장은 29일(오늘) 오후 4시(현지시각) 터키 이스탄불에서 카흐라만 국회의장과의 양자면담을 끝으로 해외순방 공식일정을 마무리한다.

정 의장은 이날 밤 이스탄불에서 출발하는 대한항공편을 이용해 한국시각으로 30일 오후 1시 20분 입국할 예정이다.

이번 순방에는 국민의당 김성식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소병훈·유동수 의원이 동행했다. 유 의원은 우즈베크 일정만 마치고 먼저 귀국했다.

정 의장은 전날 이스탄불에서 열린 '제3차 MIKTA(믹타·중견국협의체) 국회의장회의' 첫 번째 세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회의를 주재했다.

내년에 열릴 제4차 믹타 국회의장회의 개최국은 인도네시아로 결정됐다.
  • 정세균, 우즈벡·터키 순방 마치고 귀국길
    • 입력 2017-09-29 07:44:17
    • 수정2017-09-29 07:50:11
    정치
정세균 국회의장이 7박 9일간의 우즈베키스탄·터키 순방 일정을 모두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다.

정 의장은 29일(오늘) 오후 4시(현지시각) 터키 이스탄불에서 카흐라만 국회의장과의 양자면담을 끝으로 해외순방 공식일정을 마무리한다.

정 의장은 이날 밤 이스탄불에서 출발하는 대한항공편을 이용해 한국시각으로 30일 오후 1시 20분 입국할 예정이다.

이번 순방에는 국민의당 김성식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소병훈·유동수 의원이 동행했다. 유 의원은 우즈베크 일정만 마치고 먼저 귀국했다.

정 의장은 전날 이스탄불에서 열린 '제3차 MIKTA(믹타·중견국협의체) 국회의장회의' 첫 번째 세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회의를 주재했다.

내년에 열릴 제4차 믹타 국회의장회의 개최국은 인도네시아로 결정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