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대 최장 추석연휴…고향가는 발걸음
입력 2017.09.29 (08:23) 수정 2017.09.29 (09:28) 포토뉴스
역대 최장 추석연휴…고향가는 발걸음

추석이 낀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귀성객들과 관광객들이 백령도행 여객선에 승선하고자 이동하고 있다.

고향 가는 길
고향가는 발걸음
추석이 낀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귀성객들이 백령도행 여객선에 승선하고자 이동하고 있다.
‘연휴 출발~!’
귀성길, 쾌청한 하늘과 함께
추석 황금연휴를 앞둔 29일 오전 서울 경부고속도로 반포IC 하행선에서 출근과 귀성길 차량들이 쾌청한 하늘 아래를 통행하고 있다.
 
  • 역대 최장 추석연휴…고향가는 발걸음
    • 입력 2017-09-29 08:23:57
    • 수정2017-09-29 09:28:40
    포토뉴스

추석이 낀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귀성객들과 관광객들이 백령도행 여객선에 승선하고자 이동하고 있다.

추석이 낀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귀성객들과 관광객들이 백령도행 여객선에 승선하고자 이동하고 있다.

추석이 낀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귀성객들과 관광객들이 백령도행 여객선에 승선하고자 이동하고 있다.

추석이 낀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귀성객들과 관광객들이 백령도행 여객선에 승선하고자 이동하고 있다.

추석이 낀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귀성객들과 관광객들이 백령도행 여객선에 승선하고자 이동하고 있다.

추석이 낀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귀성객들과 관광객들이 백령도행 여객선에 승선하고자 이동하고 있다.

추석이 낀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귀성객들과 관광객들이 백령도행 여객선에 승선하고자 이동하고 있다.

추석이 낀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귀성객들과 관광객들이 백령도행 여객선에 승선하고자 이동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