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무사, 정보수집 담당 ‘1처’ 해체…비리척결 역량 집중
입력 2017.09.29 (10:13) 수정 2017.09.29 (10:19) 정치
국군기무사령부가 군 지휘관 동향 등 정보수집 업무를 담당해온 1처를 해체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국방부는 29일 "기무사를 국민과 군의 개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고강도 개혁의 일환으로 군사정보 위주의 조직을 본연의 업무인 보안, 방첩 중심으로 완전히 재편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조직 개편안은 10월 1일부로 적용된다.

기무사는 정보수집 업무를 담당해온 1처를 해체해 군 지휘관 등의 동향파악 업무를 폐지했다.
1처가 해온 임무는 관련 법령에 근거한 신원조사 업무로 변경됐다.

군사정보 분야도 국방 핵심이슈에 대한 사실 위주의 안정적 상황 관리를 위해 융합정보실로 통합했다.

보안분야 업무와 관련해서는 방산 기밀 보호와 비리 척결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방첩 분야에서는 테러와 북핵 위협 고조에 따른 대응 역량 확충을 위해 '국가 대테러·경호' 등 관련 조직을 보강하기로 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기무사에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미래대비 새로운 업무영역 구축을 위해 빅데이터사업추진단을 신설하고 과학수사센터를 확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앞으로도 국민의 눈높이와 시대적 상황변화에 발맞춰 비정상적인 관행과 불필요한 활동을 근절하고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기무사에 대한 고강도 개혁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 기무사, 정보수집 담당 ‘1처’ 해체…비리척결 역량 집중
    • 입력 2017-09-29 10:13:02
    • 수정2017-09-29 10:19:13
    정치
국군기무사령부가 군 지휘관 동향 등 정보수집 업무를 담당해온 1처를 해체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국방부는 29일 "기무사를 국민과 군의 개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고강도 개혁의 일환으로 군사정보 위주의 조직을 본연의 업무인 보안, 방첩 중심으로 완전히 재편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조직 개편안은 10월 1일부로 적용된다.

기무사는 정보수집 업무를 담당해온 1처를 해체해 군 지휘관 등의 동향파악 업무를 폐지했다.
1처가 해온 임무는 관련 법령에 근거한 신원조사 업무로 변경됐다.

군사정보 분야도 국방 핵심이슈에 대한 사실 위주의 안정적 상황 관리를 위해 융합정보실로 통합했다.

보안분야 업무와 관련해서는 방산 기밀 보호와 비리 척결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방첩 분야에서는 테러와 북핵 위협 고조에 따른 대응 역량 확충을 위해 '국가 대테러·경호' 등 관련 조직을 보강하기로 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기무사에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미래대비 새로운 업무영역 구축을 위해 빅데이터사업추진단을 신설하고 과학수사센터를 확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앞으로도 국민의 눈높이와 시대적 상황변화에 발맞춰 비정상적인 관행과 불필요한 활동을 근절하고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기무사에 대한 고강도 개혁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