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두우 前홍보수석 “적폐청산 타깃은 MB…한풀이·정치보복”
입력 2017.09.29 (11:26) 수정 2017.09.29 (11:32) 정치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김두우 前 홍보수석은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타깃은 이명박 前 대통령"으로 "한풀이와 정치 보복"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수석은 29일(오늘)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적폐청산을 하겠다면서 공개하는 내용을 보면 모두 이명박 정부 시절의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전 수석은 "정치보복이라고 할까, 한풀이라고 할까 그런 부분이 있다"며 "우리 정치사에서 이런 시도는 단 한 번도 제대로 성공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수석은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지 70년인데 절묘하게 MB시절에만 적폐가 있었다고 그러는지 모르겠다"며 "제가 그것을 한번 물어보고 싶다. 노무현 정부에서는 적폐가 없었나. DJ(김대중) 정부 시절에는 어땠겠나"라고 반문했다.

김 전 수석은 "이 전 대통령을 공격하는 것은 첫 번째 목적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감정적인 앙금이 있어서 그런 것"이라며 "두 번째는 보수궤멸이다. 보수세력의 대통령 두 분 가운데 한 분은 탄핵을 당한 뒤 수감됐고, 남은 대통령이 한 분이다. (이 전 대통령을) 흠집 내면 보수는 끝장난다고 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서는 "이들 인사 가운데 상당수가 청와대 행사에 들어오거나 대통령 표창을 받았으며, 대통령의 해외순방에 동행했다"며 "문건이 만들어지고, 청와대와 공유가 됐다면 그렇게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부인했다.

김 전 수석이 KBS 좌파간부에 대한 인사를 요구하는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에는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단 한 차례도 언론사에 인사 관련해서 전화하거나 만나서 주문한 일이 없다"며 "제 언론관에 맞지 않고, 제 이름과 명예를 걸고 분명히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명박 前 대통령과 정진석 당시 정무수석도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은 정치 보복이라며 강도 높게 반발한 바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어제 문재인 정부의 전임 정권 적폐청산과 관련해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때가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나라의 안위가 위태로운 지경이지만, 대한민국은 이 난관을 극복하고 중단없이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계 상황을 넘은 북한의 핵 도발을 용인해서는 안 된다"며, "평화를 바라거든 전쟁에 대비하라는 경구를 되새길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통령이 최근 여권이 제기한 MB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정치인 사찰 및 대선 개입 의혹 등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시 청와대 수석을 지낸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도 "치졸한 방식의 정치보복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와 친한 민간인들이 국가정보기관에 들이닥쳐서 국가기밀서류 들고 나가서 하나둘씩 흘리고, 그걸 근거로 고소고발이 이어지고 이게 나라냐?"면서 "적폐청산이란 미명 하에 정치 보복을 자행하고 있고 보수 우파의 씨를 말리겠다는 속셈을 노골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김두우 前홍보수석 “적폐청산 타깃은 MB…한풀이·정치보복”
    • 입력 2017-09-29 11:26:39
    • 수정2017-09-29 11:32:55
    정치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김두우 前 홍보수석은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타깃은 이명박 前 대통령"으로 "한풀이와 정치 보복"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수석은 29일(오늘)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적폐청산을 하겠다면서 공개하는 내용을 보면 모두 이명박 정부 시절의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전 수석은 "정치보복이라고 할까, 한풀이라고 할까 그런 부분이 있다"며 "우리 정치사에서 이런 시도는 단 한 번도 제대로 성공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수석은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지 70년인데 절묘하게 MB시절에만 적폐가 있었다고 그러는지 모르겠다"며 "제가 그것을 한번 물어보고 싶다. 노무현 정부에서는 적폐가 없었나. DJ(김대중) 정부 시절에는 어땠겠나"라고 반문했다.

김 전 수석은 "이 전 대통령을 공격하는 것은 첫 번째 목적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감정적인 앙금이 있어서 그런 것"이라며 "두 번째는 보수궤멸이다. 보수세력의 대통령 두 분 가운데 한 분은 탄핵을 당한 뒤 수감됐고, 남은 대통령이 한 분이다. (이 전 대통령을) 흠집 내면 보수는 끝장난다고 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서는 "이들 인사 가운데 상당수가 청와대 행사에 들어오거나 대통령 표창을 받았으며, 대통령의 해외순방에 동행했다"며 "문건이 만들어지고, 청와대와 공유가 됐다면 그렇게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부인했다.

김 전 수석이 KBS 좌파간부에 대한 인사를 요구하는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에는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단 한 차례도 언론사에 인사 관련해서 전화하거나 만나서 주문한 일이 없다"며 "제 언론관에 맞지 않고, 제 이름과 명예를 걸고 분명히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명박 前 대통령과 정진석 당시 정무수석도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은 정치 보복이라며 강도 높게 반발한 바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어제 문재인 정부의 전임 정권 적폐청산과 관련해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때가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나라의 안위가 위태로운 지경이지만, 대한민국은 이 난관을 극복하고 중단없이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계 상황을 넘은 북한의 핵 도발을 용인해서는 안 된다"며, "평화를 바라거든 전쟁에 대비하라는 경구를 되새길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통령이 최근 여권이 제기한 MB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정치인 사찰 및 대선 개입 의혹 등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시 청와대 수석을 지낸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도 "치졸한 방식의 정치보복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와 친한 민간인들이 국가정보기관에 들이닥쳐서 국가기밀서류 들고 나가서 하나둘씩 흘리고, 그걸 근거로 고소고발이 이어지고 이게 나라냐?"면서 "적폐청산이란 미명 하에 정치 보복을 자행하고 있고 보수 우파의 씨를 말리겠다는 속셈을 노골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