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북 제재 ‘착착’…美·中 공조 확대?
입력 2017.09.29 (22:51) 수정 2017.09.29 (23:1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도발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미국과 중국이 대북 압박을 위한 공조를 확대하는 모양샙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중국 방문을 앞두고 있는데 미중 양국의 대북 공조 움직임은 더욱 강화될 걸로 예상됩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에 있는 북한 기업은 120일 안에 모두 문을 닫으라는 중국 정부 조치에 직격탄을 맞은 곳은 북한 식당들입니다.

<녹취>중국 내 북한식당 직원(음성변조) : "(예약하시면) 이 식당 영업을 내년에도 계속 한다면 우리가 책임질 거고요. 중국 정부에서 (영업을) 못하게 했잖아요. 모란관도 못하고 여기(평양관)도 못하고 다 그렇잖아요."

이런 조치에 미국 정부가 모처럼 "중국 정부가 바뀌고 있다"며 화답하고 나섰습니다.

대북 금융 차단에 초점을 맞춘 안보리 새 대북 제재 이행과 관련해서도 미국은 중국과 긴밀히 협력해 실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수전 손턴(美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 : "우리는 이 전략을 실행하는 데 있어 중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고, 일관되지는 않지만 중국이 이룬 진전을 분명히 보고 있습니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방중 핵심 의제도 북핵 문젭니다.

오는 11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중 때 북핵의 근본적 해결 방안이 논의되지 않겠냐는 관측도 있습니다.

<녹취> 틸러슨(美 국무장관) : "우리는 중요한 여러 문제들을 계속 논의할 것입니다. 북한 문제는 분명히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입니다."

중국은 북한 기업 제재가 유엔 회원국으로서 당연한 의무라고 밝혔습니다.

여기에 미 상원 외교위원장이 북한을 사실상 핵 보유국이라고 평가하면서 보다 강력한 대책을 촉구하고 나서 앞으로 북핵 대응의 향방이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대북 제재 ‘착착’…美·中 공조 확대?
    • 입력 2017-09-29 22:54:19
    • 수정2017-09-29 23:14:48
    뉴스라인
<앵커 멘트>

북한의 도발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미국과 중국이 대북 압박을 위한 공조를 확대하는 모양샙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중국 방문을 앞두고 있는데 미중 양국의 대북 공조 움직임은 더욱 강화될 걸로 예상됩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에 있는 북한 기업은 120일 안에 모두 문을 닫으라는 중국 정부 조치에 직격탄을 맞은 곳은 북한 식당들입니다.

<녹취>중국 내 북한식당 직원(음성변조) : "(예약하시면) 이 식당 영업을 내년에도 계속 한다면 우리가 책임질 거고요. 중국 정부에서 (영업을) 못하게 했잖아요. 모란관도 못하고 여기(평양관)도 못하고 다 그렇잖아요."

이런 조치에 미국 정부가 모처럼 "중국 정부가 바뀌고 있다"며 화답하고 나섰습니다.

대북 금융 차단에 초점을 맞춘 안보리 새 대북 제재 이행과 관련해서도 미국은 중국과 긴밀히 협력해 실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수전 손턴(美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 : "우리는 이 전략을 실행하는 데 있어 중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고, 일관되지는 않지만 중국이 이룬 진전을 분명히 보고 있습니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방중 핵심 의제도 북핵 문젭니다.

오는 11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중 때 북핵의 근본적 해결 방안이 논의되지 않겠냐는 관측도 있습니다.

<녹취> 틸러슨(美 국무장관) : "우리는 중요한 여러 문제들을 계속 논의할 것입니다. 북한 문제는 분명히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입니다."

중국은 북한 기업 제재가 유엔 회원국으로서 당연한 의무라고 밝혔습니다.

여기에 미 상원 외교위원장이 북한을 사실상 핵 보유국이라고 평가하면서 보다 강력한 대책을 촉구하고 나서 앞으로 북핵 대응의 향방이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