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도시 작전’ 美 전역서 불체자 498명 체포
입력 2017.09.30 (00:48) 국제
미국 전역에서 이민세관단속국(ICE) 요원들이 대대적인 불법체류자 단속 작전을 벌여 약 498명을 체포했다고 미 언론들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작전명은 '안전 도시'로 명명됐고, ICE 요원들은 불체자 보호도시로 알려진 지역에서도 은신지를 겨냥해 과감한 급습 작전을 벌였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불체자 보호도시를 자처하고 있는 LA와 인근 지역에서만 167명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이번 작전은 미국 내 천200만 명으로 추정되는 불체자를 모두 단속하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광범위한 지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연방예산 지원을 삭감하겠다는 위협에도 이민당국의 불체자 조사에 전혀 협조하지 않고 있는 불체자 보호 도시를 정면으로 겨냥한 공격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ICE의 톰 허먼 국장대행은 "불체자 보호 도시는 우리 요원들을 수감시설에 접근할 수 있도록 용인하지 않음으로써 정당한 법 집행으로부터 범죄자들에게 방패막이가 돼주는가 하면 불법 입국자를 양산하는 자석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ICE는 미 전역 42개 카운티에서 4일간 동시에 진행된 이번 작전을 통해 불체자 498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LA 외에도 필라델피아 107명, 덴버 63명, 볼티모어 28명, 쿡카운티 30명, 샌타클라라 27명 등의 불체자들이 체포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민당국은 이들 중 300여 명이 범죄 전력을 갖고 있으며, 104명은 이미 한 번 이상 추방됐다가 다시 불법 입국한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작전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6개월 내 폐지 방침을 공식화한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유예프로그램 '다카'(DACA) 적용 대상자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규모 불체자 검거 소식이 알려지자 이민자 단체는 즉각 반발했다.

퍼블릭 카운슬의 이민 전문 변호사 탈리아 인렌더는 "이번 작전은 공공의 안전과는 거리가 멀고 명백히 정치적인 행보와 관련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 ‘안전도시 작전’ 美 전역서 불체자 498명 체포
    • 입력 2017-09-30 00:48:08
    국제
미국 전역에서 이민세관단속국(ICE) 요원들이 대대적인 불법체류자 단속 작전을 벌여 약 498명을 체포했다고 미 언론들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작전명은 '안전 도시'로 명명됐고, ICE 요원들은 불체자 보호도시로 알려진 지역에서도 은신지를 겨냥해 과감한 급습 작전을 벌였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불체자 보호도시를 자처하고 있는 LA와 인근 지역에서만 167명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이번 작전은 미국 내 천200만 명으로 추정되는 불체자를 모두 단속하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광범위한 지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연방예산 지원을 삭감하겠다는 위협에도 이민당국의 불체자 조사에 전혀 협조하지 않고 있는 불체자 보호 도시를 정면으로 겨냥한 공격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ICE의 톰 허먼 국장대행은 "불체자 보호 도시는 우리 요원들을 수감시설에 접근할 수 있도록 용인하지 않음으로써 정당한 법 집행으로부터 범죄자들에게 방패막이가 돼주는가 하면 불법 입국자를 양산하는 자석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ICE는 미 전역 42개 카운티에서 4일간 동시에 진행된 이번 작전을 통해 불체자 498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LA 외에도 필라델피아 107명, 덴버 63명, 볼티모어 28명, 쿡카운티 30명, 샌타클라라 27명 등의 불체자들이 체포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민당국은 이들 중 300여 명이 범죄 전력을 갖고 있으며, 104명은 이미 한 번 이상 추방됐다가 다시 불법 입국한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작전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6개월 내 폐지 방침을 공식화한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유예프로그램 '다카'(DACA) 적용 대상자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규모 불체자 검거 소식이 알려지자 이민자 단체는 즉각 반발했다.

퍼블릭 카운슬의 이민 전문 변호사 탈리아 인렌더는 "이번 작전은 공공의 안전과는 거리가 멀고 명백히 정치적인 행보와 관련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