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기술주 강세…S&P·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입력 2017.09.30 (05:58) 국제
뉴욕증시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지수가 기술주 강세에 힘입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89포인트(0.11%) 상승한 22,405.0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30포인트(0.37%) 높은 2,519.3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2.51포인트(0.66%) 높은 6,495.96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과 나스닥지수는 장중 각각 2,519.44와 6,497.98까지 오르며 장중 최고치도 갈아치웠다.

이날 혼조세로 출발한 지수는 장중 일제히 오름세로 돌아섰다.

기술주와 헬스케어주 등이 강세를 보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뉴욕의 시장분석가들은 투자자들이 여전히 도널드 트럼프의 세제개편안 통과 가능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며 정책 불확실성에 따른 증시 불안도 당분간 지속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 뉴욕증시 기술주 강세…S&P·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 입력 2017-09-30 05:58:10
    국제
뉴욕증시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지수가 기술주 강세에 힘입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89포인트(0.11%) 상승한 22,405.0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30포인트(0.37%) 높은 2,519.3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2.51포인트(0.66%) 높은 6,495.96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과 나스닥지수는 장중 각각 2,519.44와 6,497.98까지 오르며 장중 최고치도 갈아치웠다.

이날 혼조세로 출발한 지수는 장중 일제히 오름세로 돌아섰다.

기술주와 헬스케어주 등이 강세를 보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뉴욕의 시장분석가들은 투자자들이 여전히 도널드 트럼프의 세제개편안 통과 가능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며 정책 불확실성에 따른 증시 불안도 당분간 지속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