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울리죠?” 신동엽 비뇨기과학회 홍보대사 위촉
입력 2017.09.30 (10:04) TV특종
신동엽이 대한비뇨기과학회 홍보대사에 위촉되었다.

지난 28일 더케이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위촉식에는 대한비뇨과학회 천준 회장을 비롯하여 학회 주요 임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올해로 창설 72주년을 맞이한 대한비뇨기과학회는 일반인에 대한 진료과목 이미지 개선 및 진료영역 정립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전문진료과목명 명칭변경을 추진해 왔으며, 금년7월 보건복지부 장관 최종승인을 받아 10월 법제처 개정작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이처럼 비뇨기학회는 ‘비뇨기과’ 에서 ‘비뇨의학과’로 명칭을 변경, 이를 기념하기 위해 28일 학술대회를 열고 신동엽을 홍보대사를 위촉했다.

위촉식에서 천준 회장은 “일반인들에게 좀 더 친숙하고 넓은 진료 영역을 홍보하기 위해 방송인 신동엽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신동엽은 “일반 환자입장에서 편견이나 선입견이 있을 수 있었는데 진료과목 명칭을 변경하는 것이 개인적으로 반갑고,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비뇨기과가 남녀 불문, 모든 환자들에게 관련 있는 진료과라는 것이 처음에는 의아했지만 이제 ‘비뇨의학과’로 바뀌고 나면 아마 일반인들도 저처럼 친숙하게 느낄 수 있고 또 자연스럽게 다가갈 수 있게 될 거라고 생각한다”며 의미 있는 소감을 전했다.
  • “어울리죠?” 신동엽 비뇨기과학회 홍보대사 위촉
    • 입력 2017-09-30 10:04:18
    TV특종
신동엽이 대한비뇨기과학회 홍보대사에 위촉되었다.

지난 28일 더케이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위촉식에는 대한비뇨과학회 천준 회장을 비롯하여 학회 주요 임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올해로 창설 72주년을 맞이한 대한비뇨기과학회는 일반인에 대한 진료과목 이미지 개선 및 진료영역 정립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전문진료과목명 명칭변경을 추진해 왔으며, 금년7월 보건복지부 장관 최종승인을 받아 10월 법제처 개정작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이처럼 비뇨기학회는 ‘비뇨기과’ 에서 ‘비뇨의학과’로 명칭을 변경, 이를 기념하기 위해 28일 학술대회를 열고 신동엽을 홍보대사를 위촉했다.

위촉식에서 천준 회장은 “일반인들에게 좀 더 친숙하고 넓은 진료 영역을 홍보하기 위해 방송인 신동엽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신동엽은 “일반 환자입장에서 편견이나 선입견이 있을 수 있었는데 진료과목 명칭을 변경하는 것이 개인적으로 반갑고,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비뇨기과가 남녀 불문, 모든 환자들에게 관련 있는 진료과라는 것이 처음에는 의아했지만 이제 ‘비뇨의학과’로 바뀌고 나면 아마 일반인들도 저처럼 친숙하게 느낄 수 있고 또 자연스럽게 다가갈 수 있게 될 거라고 생각한다”며 의미 있는 소감을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