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민, 추석 연휴에 평균 4일간 여행, 60만원 지출”
입력 2017.09.30 (15:30) 수정 2017.09.30 (15:39) 사회
열흘간 이어지는 올해 추석 연휴 기간 서울시민들이 평균 나흘간 여행을 떠나 60만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30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추석 경기 진단'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민들은 이번 연휴 중 평균 3.95일간의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 여행 인원은 평균 3명이다. 서울에 거주하는 표본 1천13가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다.

여행 기간을 3일로 잡은 서울시민이 35.9%로 가장 많았고 이틀(16.8%), 나흘(15.8%) 순서로 나타났다. 6일 이상 여행을 가겠다는 시민도 15.6% 있었다.

여행 인원은 2명이 40%로 가장 많았고 4명(32.6%), 3명(10.9%)이 뒤를 이었다.

교통비와 숙박비, 식비를 모두 포함한 여행 경비로는 평균 179만5천원을 예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인당 평균 60만원 꼴이다. 해외여행 예상 경비는 평균 399만원(1인당 140만원), 국내 여행은 82만원(1인당 27만원)으로 나타났다.

여행 비용을 제외한 차례상 비용, 친인척 용돈, 명절 선물비 등 추석 예상 지출액은 20만∼50만원 미만이 41.3%로 가장 많았다. 50만∼100만원 미만은 36.7%, 100만∼150만원 미만은 12.2%였다.
  • “서울시민, 추석 연휴에 평균 4일간 여행, 60만원 지출”
    • 입력 2017-09-30 15:30:38
    • 수정2017-09-30 15:39:21
    사회
열흘간 이어지는 올해 추석 연휴 기간 서울시민들이 평균 나흘간 여행을 떠나 60만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30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추석 경기 진단'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민들은 이번 연휴 중 평균 3.95일간의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 여행 인원은 평균 3명이다. 서울에 거주하는 표본 1천13가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다.

여행 기간을 3일로 잡은 서울시민이 35.9%로 가장 많았고 이틀(16.8%), 나흘(15.8%) 순서로 나타났다. 6일 이상 여행을 가겠다는 시민도 15.6% 있었다.

여행 인원은 2명이 40%로 가장 많았고 4명(32.6%), 3명(10.9%)이 뒤를 이었다.

교통비와 숙박비, 식비를 모두 포함한 여행 경비로는 평균 179만5천원을 예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인당 평균 60만원 꼴이다. 해외여행 예상 경비는 평균 399만원(1인당 140만원), 국내 여행은 82만원(1인당 27만원)으로 나타났다.

여행 비용을 제외한 차례상 비용, 친인척 용돈, 명절 선물비 등 추석 예상 지출액은 20만∼50만원 미만이 41.3%로 가장 많았다. 50만∼100만원 미만은 36.7%, 100만∼150만원 미만은 12.2%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