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3당 ‘노영민 사드발언’ 비판…“어느 나라 대사인가, 경질하라”
입력 2017.09.30 (18:43) 수정 2017.09.30 (19:29) 정치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 3당은 30일(오늘) 노영민 신임 주중 한국 대사가 전날 중국 내 한국기업의 피해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때문만은 아니라는 취지의 입장을 나타낸 데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한국당은 노 대사의 발언이 현지 한국기업과 자국민의 부당한 피해를 고려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한국 대사라면 한국민과 기업을 보호하고 대변해야 하는데 노 대사는 도대체 어느 나라 대사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강 대변인은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인해 우리 국민과 기업이 피해를 입고 있다는 것은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라며 "그러나 노 대사의 주장은 우리의 피해가 시진핑 중국 정부의 치졸한 보복과는 상관없다는 식으로 호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인식이 문재인 정권의 입장이라면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정부는 중국에 대한 사대 외교와 아부 외교를 당장 거둬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도 논평에서 "노 대사의 발언은 새 정부의 4강 대사가 외교 전문성이 없는 친문 코드 인사로 배치됐다는 우려를 현실화한 셈"이라며 "매출 감소로 추석이 추석같지 않은 중국 관련 기업들에게 위로는 못할지언정 책임이 기업에게 있다고 한 노 대사의 망언은 추석 민심을 흉흉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 안보를 포기한 것이 아니라면 노영민 주중대사를 포함해 외교·안보라인을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 역시 현안 브리핑에서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롯데마트는 피해액이 1조 원에 달하고 관광업 등 피해 총액은 22조 원에 달할 것이라고 한다"며 "노 대사의 발언을 실수로 덮고 주의 조치 정도로 넘어가서는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 대사를 경질하라"고 요구했다.
  • 野 3당 ‘노영민 사드발언’ 비판…“어느 나라 대사인가, 경질하라”
    • 입력 2017-09-30 18:43:18
    • 수정2017-09-30 19:29:47
    정치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 3당은 30일(오늘) 노영민 신임 주중 한국 대사가 전날 중국 내 한국기업의 피해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때문만은 아니라는 취지의 입장을 나타낸 데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한국당은 노 대사의 발언이 현지 한국기업과 자국민의 부당한 피해를 고려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한국 대사라면 한국민과 기업을 보호하고 대변해야 하는데 노 대사는 도대체 어느 나라 대사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강 대변인은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인해 우리 국민과 기업이 피해를 입고 있다는 것은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라며 "그러나 노 대사의 주장은 우리의 피해가 시진핑 중국 정부의 치졸한 보복과는 상관없다는 식으로 호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인식이 문재인 정권의 입장이라면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정부는 중국에 대한 사대 외교와 아부 외교를 당장 거둬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도 논평에서 "노 대사의 발언은 새 정부의 4강 대사가 외교 전문성이 없는 친문 코드 인사로 배치됐다는 우려를 현실화한 셈"이라며 "매출 감소로 추석이 추석같지 않은 중국 관련 기업들에게 위로는 못할지언정 책임이 기업에게 있다고 한 노 대사의 망언은 추석 민심을 흉흉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 안보를 포기한 것이 아니라면 노영민 주중대사를 포함해 외교·안보라인을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 역시 현안 브리핑에서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롯데마트는 피해액이 1조 원에 달하고 관광업 등 피해 총액은 22조 원에 달할 것이라고 한다"며 "노 대사의 발언을 실수로 덮고 주의 조치 정도로 넘어가서는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 대사를 경질하라"고 요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