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열흘 간 황금연휴 곳곳 ‘활기’…나들이길 ‘북적’
입력 2017.09.30 (21:01) 수정 2017.09.30 (21: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장장 열흘 간의 추석 연휴가 드디어 시작됐습니다.

올해는 연휴가 긴 덕분에 차량이 분산돼서, 오늘(30일) 고향가는 길도 시원스러웠고... 아직 귀성길에 오르지 않은 많은 분들이 한껏 여유롭게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차분했던 연휴 첫날 표정을, 박상용 기자가 담아봤습니다.

<리포트>

들녘은 어느덧 황금빛.

콤바인 두 대가 짝을 이뤄 가을걷이에 한창입니다.

이른 성묘에 나선 가족들이 정성 들여 준비한 음식을 올립니다.

햇과일로 풍성해진 시장에는 활기가 넘칩니다.

손을 잡고 장보기에 나선 어르신들, 한가위 넉넉한 마음이 전해집니다.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나선길.

숨 가쁜 장구가락을 따라가 보면 아슬아슬한 줄타기가 시선을 잡습니다.

화창한 날씨에 놀이공원마다 나들이객들로 붐볐습니다.

요금소를 통과한 차량들이 속도를 내며 내달립니다.

긴 연휴 덕에 고향길, 나들잇길이 시원스럽습니다.

하루 동안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한 귀성차량은 50만대 수준으로 지방에서 서울로 온 차량보다 조금 많은 정도였습니다.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지만 평소 주말보다 소통이 원활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열흘 간 황금연휴 곳곳 ‘활기’…나들이길 ‘북적’
    • 입력 2017-09-30 21:03:31
    • 수정2017-09-30 21:34:41
    뉴스 9
<앵커 멘트>

장장 열흘 간의 추석 연휴가 드디어 시작됐습니다.

올해는 연휴가 긴 덕분에 차량이 분산돼서, 오늘(30일) 고향가는 길도 시원스러웠고... 아직 귀성길에 오르지 않은 많은 분들이 한껏 여유롭게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차분했던 연휴 첫날 표정을, 박상용 기자가 담아봤습니다.

<리포트>

들녘은 어느덧 황금빛.

콤바인 두 대가 짝을 이뤄 가을걷이에 한창입니다.

이른 성묘에 나선 가족들이 정성 들여 준비한 음식을 올립니다.

햇과일로 풍성해진 시장에는 활기가 넘칩니다.

손을 잡고 장보기에 나선 어르신들, 한가위 넉넉한 마음이 전해집니다.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나선길.

숨 가쁜 장구가락을 따라가 보면 아슬아슬한 줄타기가 시선을 잡습니다.

화창한 날씨에 놀이공원마다 나들이객들로 붐볐습니다.

요금소를 통과한 차량들이 속도를 내며 내달립니다.

긴 연휴 덕에 고향길, 나들잇길이 시원스럽습니다.

하루 동안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한 귀성차량은 50만대 수준으로 지방에서 서울로 온 차량보다 조금 많은 정도였습니다.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지만 평소 주말보다 소통이 원활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