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O.J. 심슨, 9년 만에 ‘자유의 몸’ 되다
입력 2017.10.02 (08:24) 수정 2017.10.02 (08:27) 포토뉴스
교정국 나서는 O.J. 심슨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돼 무죄 판결을 받았다가 다시 강도와 납치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고 복역해왔던 미국의 풋볼스타 O.J. 심슨(70) 이 9년 만에 풀려났다. 사진은 그가 1일 0시를 넘긴 직후 교정국에서 문서를 작성하는 모습.

‘자유의 몸’ 10분 전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돼 무죄 판결을 받았다가 다시 강도와 납치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고 복역해왔던 미국의 풋볼스타 O.J. 심슨(70) 이 9년 만에 풀려났다. 사진은 그가 1일 0시를 넘긴 직후 교정국에서 문서를 작성하는 모습.
서명하며 무슨 생각을?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돼 무죄 판결을 받았다가 다시 강도와 납치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고 복역해왔던 미국의 풋볼스타 O.J. 심슨(70) 이 9년 만에 풀려났다. 사진은 그가 1일 0시를 넘긴 직후 교정국에서 문서를 작성하는 모습.
 
  • O.J. 심슨, 9년 만에 ‘자유의 몸’ 되다
    • 입력 2017-10-02 08:24:42
    • 수정2017-10-02 08:27:13
    포토뉴스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돼 무죄 판결을 받았다가 다시 강도와 납치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고 복역해왔던 미국의 풋볼스타 O.J. 심슨(70) 이 9년 만에 풀려났다. 사진은 그가 1일 0시를 넘긴 직후 교정국에서 문서를 작성하는 모습.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돼 무죄 판결을 받았다가 다시 강도와 납치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고 복역해왔던 미국의 풋볼스타 O.J. 심슨(70) 이 9년 만에 풀려났다. 사진은 그가 1일 0시를 넘긴 직후 교정국에서 문서를 작성하는 모습.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돼 무죄 판결을 받았다가 다시 강도와 납치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고 복역해왔던 미국의 풋볼스타 O.J. 심슨(70) 이 9년 만에 풀려났다. 사진은 그가 1일 0시를 넘긴 직후 교정국에서 문서를 작성하는 모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