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 서서히 정체…서울→부산 5시간 10분
입력 2017.10.02 (09:42) 수정 2017.10.02 (09:46) 사회
추석 연휴 사흘째인 오늘 오전 전국 고속도로는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오전 8시 30분 기준으로 정체·서행 구간 거리는 27.9㎞에 불과해 여느 주말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았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 분기점에서 감곡 나들목 사이 14.8㎞ 구간에서 정체·서행이 빚어지고 있다.

그러나 귀성 차량이 점차 늘면서 정오를 전후해 정체 구간은 늘어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의 경우 오후 6시쯤 가장 혼잡할 것으로 내다봤다. 양재∼신갈, 안성∼청주, 남이 분기점∼대전 구간 등에서 정체가 예상된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오전 10시 정체가 시작돼 정오쯤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정오에 신갈 분기점부터 막히기 시작해 오후 4시를 전후해 가장 붐비며 내일 새벽 1시까지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 관계자는 "경부고속도로는 정체가 내일까지 계속되고 서해안고속도로는 내일 오전 2시, 중부고속도로는 오늘 오후 8시를 전후해 정체가 해소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공사는 오늘 오전 9시 서울의 요금소를 출발하면 부산까지 승용차로 5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광주는 4시간, 목포 4시간 20분, 울산 4시간 39분, 대구 3시간 40분, 대전 1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 고속도로 서서히 정체…서울→부산 5시간 10분
    • 입력 2017-10-02 09:42:11
    • 수정2017-10-02 09:46:33
    사회
추석 연휴 사흘째인 오늘 오전 전국 고속도로는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오전 8시 30분 기준으로 정체·서행 구간 거리는 27.9㎞에 불과해 여느 주말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았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 분기점에서 감곡 나들목 사이 14.8㎞ 구간에서 정체·서행이 빚어지고 있다.

그러나 귀성 차량이 점차 늘면서 정오를 전후해 정체 구간은 늘어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의 경우 오후 6시쯤 가장 혼잡할 것으로 내다봤다. 양재∼신갈, 안성∼청주, 남이 분기점∼대전 구간 등에서 정체가 예상된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오전 10시 정체가 시작돼 정오쯤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정오에 신갈 분기점부터 막히기 시작해 오후 4시를 전후해 가장 붐비며 내일 새벽 1시까지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 관계자는 "경부고속도로는 정체가 내일까지 계속되고 서해안고속도로는 내일 오전 2시, 중부고속도로는 오늘 오후 8시를 전후해 정체가 해소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공사는 오늘 오전 9시 서울의 요금소를 출발하면 부산까지 승용차로 5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광주는 4시간, 목포 4시간 20분, 울산 4시간 39분, 대구 3시간 40분, 대전 1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