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남해안 뱃길 재개…소매물도 등 2개 항로는 통제
입력 2017.10.02 (11:17) 수정 2017.10.02 (11:19) 사회
'호우특보'와 '풍랑주의보' 등으로 2일 오전 한때 운항이 통제됐던 경남 남해안 뱃길이 다시 열렸다.

경남 통영 여객선 운항관리센터는 지난 1일 밤부터 2일 새벽 사이 내려진 호우특보와 풍랑주의보 영향으로 통제됐던 연안 항로가 2일 오전 10시부터 정상화 됐다고 밝혔다.

욕지도와 매물도 등 모두 12개 항로를 운항하는 통영 여객선터미널에서는 현재 9개 항로가 정상운항 중이다.

그러나 소매물도 등 2개 항로는 풍랑주의보와 기상악화로 여전히 통제 중이다.

뱃길 정상화로 이날 오전에 800여 명이 배를 타고 귀성한 것으로 파악됐다.
  • 경남 남해안 뱃길 재개…소매물도 등 2개 항로는 통제
    • 입력 2017-10-02 11:17:08
    • 수정2017-10-02 11:19:47
    사회
'호우특보'와 '풍랑주의보' 등으로 2일 오전 한때 운항이 통제됐던 경남 남해안 뱃길이 다시 열렸다.

경남 통영 여객선 운항관리센터는 지난 1일 밤부터 2일 새벽 사이 내려진 호우특보와 풍랑주의보 영향으로 통제됐던 연안 항로가 2일 오전 10시부터 정상화 됐다고 밝혔다.

욕지도와 매물도 등 모두 12개 항로를 운항하는 통영 여객선터미널에서는 현재 9개 항로가 정상운항 중이다.

그러나 소매물도 등 2개 항로는 풍랑주의보와 기상악화로 여전히 통제 중이다.

뱃길 정상화로 이날 오전에 800여 명이 배를 타고 귀성한 것으로 파악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