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상악화에 낚시 어선 살피러 간 50대 선장 실종
입력 2017.10.02 (15:04) 수정 2017.10.02 (15:07) 사회
기상악화로 어선을 살피려 나갔던 50대 선장이 실종됐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어제 저녁 7시쯤 인천시 옹진군 덕적면 북리항으로 자신의 낚시 어선을 이동시키려 나선 선장 58살 박 모씨가 실종돼 수색중이라고 밝혔다.

박 씨는 후배에게 "날씨가 좋지 않다"며 "낚시 어선 A호(7.93t급)를 다시 계류시키고 오겠다"며 밖으로 나선 뒤 돌아오지 않았다.

오늘(2일) 오전 7시 4분쯤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수색에 나선 해경은 40여 분 만에 북리항 방파제에 얹혀있는 A호를 발견했다. 당시 선박은 시동이 걸려있었고 항해장비인 GPS도 켜져 있었지만 박 씨는 없었다.

해경은 경비정 3척과 헬기 1대를 동원해 해상 수색을 벌이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박 씨가 낚시 어선을 이동하는 과정 중 실족해 해상에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장비를 동원해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 기상악화에 낚시 어선 살피러 간 50대 선장 실종
    • 입력 2017-10-02 15:04:12
    • 수정2017-10-02 15:07:35
    사회
기상악화로 어선을 살피려 나갔던 50대 선장이 실종됐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어제 저녁 7시쯤 인천시 옹진군 덕적면 북리항으로 자신의 낚시 어선을 이동시키려 나선 선장 58살 박 모씨가 실종돼 수색중이라고 밝혔다.

박 씨는 후배에게 "날씨가 좋지 않다"며 "낚시 어선 A호(7.93t급)를 다시 계류시키고 오겠다"며 밖으로 나선 뒤 돌아오지 않았다.

오늘(2일) 오전 7시 4분쯤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수색에 나선 해경은 40여 분 만에 북리항 방파제에 얹혀있는 A호를 발견했다. 당시 선박은 시동이 걸려있었고 항해장비인 GPS도 켜져 있었지만 박 씨는 없었다.

해경은 경비정 3척과 헬기 1대를 동원해 해상 수색을 벌이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박 씨가 낚시 어선을 이동하는 과정 중 실족해 해상에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장비를 동원해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