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고이케 도쿄지사 “외국인 참정권 찬성하면 공천 안줘”
입력 2017.10.02 (16:52) 수정 2017.10.02 (17:00) 국제
오는 22일 일본 총선(중의원 선거)를 앞두고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외국인 참정권에 찬성하면 공천을 주지 않기로 하는 등 우익 성향 정책 방향을 분명히 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2일(오늘)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고이케 지사 측의 신당 '희망의 당'은 야당 민진당 의원 중 입당 희망자에게 서명을 요구할 정책협정서를 확정했다.

희망의 당 측은 '외국인 참정권 부여에 반대할 것', '한정적인 집단적 자위권을 기본적으로 용인할 것', '헌법 개정을 지지할 것 등 8개 항을 제시하고, 당의 '공인'을 받아 중의원 선거에 나서려면 이러한 내용에 서명을 하도록 요구했다.

일본의 지자체 중 30여 곳은 외국인의 주민투표 참여 등을 허용하는 조례를 만들어 일정 자격을 가진 외국인이 지방선거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집권 자민당은 지난 2014년 지역 본부에 공문을 보내 외국인 주민투표를 지적하며 '문제 있는 조례가 제정되지 않도록 적절하게 대응할 것"을 요구했다. 희망의 당도 자민당과 마찬가지로 외국인 투표권을 반대한 것이다.

또한 논란이 된 집단적 자위권은 일본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타국이 공격을 당했을 경우 일본 스스로가 공격을 당한 것과 마찬가지로 간주해 대신 반격할 수 있는 권한이다.

아베 신조 정권과 여당 자민당은 지난 2015년 9월 안보관련법을 제정해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용인했고, 이후 일본이 군국주의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헌법 개정 지지 역시 기존 정부 여당의 공약과 같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5월 자위대 관련 규정을 헌법에 명시하자며 개헌안을 제시했다.

이밖에도 희망의 당은 중의원 선거에서 당이 지시하는 금액을 제공할 것을 입당 조건으로 내세웠다.

희망의 당은 총선을 앞두고 사실상 민진당 해체를 유도하고, 간사이 지방 중심의 보수 정당 '유신의 당'과 협력하기로 하는 등 급격하게 세력을 키우고 있다.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다시 하락한 가운데, 고이케 지사 측에 대한 지지율은 오르고 있다.

고이케 지사는 극우성향 정치인으로 분류되고 있다. 평화헌법 개정이 목표인 극우 보수단체 일본회의에서 활동하고 위안부 강제 연행을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 2005년 환경상 재임시 군국주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지난 9월 1일에는 간토대지진 당시 학살된 조선인들을 추모하기 위한 집회에 현직 도쿄도지사로서는 처음으로 추도사를 보내지 않아 시민단체 등의 비판을 받았다.

또한 2016년(지난해) 도쿄도지사 취임 직후에는 전임 지사의 제2한국학교 부지 유상 대여 방침을 백지화해, 혐한 성향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 日 고이케 도쿄지사 “외국인 참정권 찬성하면 공천 안줘”
    • 입력 2017-10-02 16:52:38
    • 수정2017-10-02 17:00:41
    국제
오는 22일 일본 총선(중의원 선거)를 앞두고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외국인 참정권에 찬성하면 공천을 주지 않기로 하는 등 우익 성향 정책 방향을 분명히 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2일(오늘)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고이케 지사 측의 신당 '희망의 당'은 야당 민진당 의원 중 입당 희망자에게 서명을 요구할 정책협정서를 확정했다.

희망의 당 측은 '외국인 참정권 부여에 반대할 것', '한정적인 집단적 자위권을 기본적으로 용인할 것', '헌법 개정을 지지할 것 등 8개 항을 제시하고, 당의 '공인'을 받아 중의원 선거에 나서려면 이러한 내용에 서명을 하도록 요구했다.

일본의 지자체 중 30여 곳은 외국인의 주민투표 참여 등을 허용하는 조례를 만들어 일정 자격을 가진 외국인이 지방선거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집권 자민당은 지난 2014년 지역 본부에 공문을 보내 외국인 주민투표를 지적하며 '문제 있는 조례가 제정되지 않도록 적절하게 대응할 것"을 요구했다. 희망의 당도 자민당과 마찬가지로 외국인 투표권을 반대한 것이다.

또한 논란이 된 집단적 자위권은 일본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타국이 공격을 당했을 경우 일본 스스로가 공격을 당한 것과 마찬가지로 간주해 대신 반격할 수 있는 권한이다.

아베 신조 정권과 여당 자민당은 지난 2015년 9월 안보관련법을 제정해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용인했고, 이후 일본이 군국주의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헌법 개정 지지 역시 기존 정부 여당의 공약과 같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5월 자위대 관련 규정을 헌법에 명시하자며 개헌안을 제시했다.

이밖에도 희망의 당은 중의원 선거에서 당이 지시하는 금액을 제공할 것을 입당 조건으로 내세웠다.

희망의 당은 총선을 앞두고 사실상 민진당 해체를 유도하고, 간사이 지방 중심의 보수 정당 '유신의 당'과 협력하기로 하는 등 급격하게 세력을 키우고 있다.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다시 하락한 가운데, 고이케 지사 측에 대한 지지율은 오르고 있다.

고이케 지사는 극우성향 정치인으로 분류되고 있다. 평화헌법 개정이 목표인 극우 보수단체 일본회의에서 활동하고 위안부 강제 연행을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 2005년 환경상 재임시 군국주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지난 9월 1일에는 간토대지진 당시 학살된 조선인들을 추모하기 위한 집회에 현직 도쿄도지사로서는 처음으로 추도사를 보내지 않아 시민단체 등의 비판을 받았다.

또한 2016년(지난해) 도쿄도지사 취임 직후에는 전임 지사의 제2한국학교 부지 유상 대여 방침을 백지화해, 혐한 성향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