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덜란드 학생 재학 중 의회·국립박물관 의무적 방문 추진
입력 2017.10.02 (18:47) 수정 2017.10.02 (18:50) 국제
차기 네덜란드 정부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정체성을 확립하고 애국심을 고취하기 위한 일련의 프로그램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텔레그라프(Telegraaf)를 비롯한 현지 언론들은 최근 차기 연립정부 구성을 협상 중인 제1당 자유민주당(VVD)과 중도 우파 성향의 기독민주당(CDA), 중도 성향인 민주66당(D66), 기독교연합(CU)은 학생들에게 재학 시절에 한 번은 의무적으로 의회와 암스테르담의 국립박물관을 방문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연정 협상을 추진 중인 4개 정당은 의회와 박물관 방문을 통해 학생들이 네덜란드인으로서 정체성을 긍정적인 방식으로 배우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들 정당은 이것뿐만 아니라 학생들에게 네덜란드 국가(國歌)와 헌법에 대해서도 가르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 중이다.
  • 네덜란드 학생 재학 중 의회·국립박물관 의무적 방문 추진
    • 입력 2017-10-02 18:47:33
    • 수정2017-10-02 18:50:01
    국제
차기 네덜란드 정부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정체성을 확립하고 애국심을 고취하기 위한 일련의 프로그램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텔레그라프(Telegraaf)를 비롯한 현지 언론들은 최근 차기 연립정부 구성을 협상 중인 제1당 자유민주당(VVD)과 중도 우파 성향의 기독민주당(CDA), 중도 성향인 민주66당(D66), 기독교연합(CU)은 학생들에게 재학 시절에 한 번은 의무적으로 의회와 암스테르담의 국립박물관을 방문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연정 협상을 추진 중인 4개 정당은 의회와 박물관 방문을 통해 학생들이 네덜란드인으로서 정체성을 긍정적인 방식으로 배우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들 정당은 이것뿐만 아니라 학생들에게 네덜란드 국가(國歌)와 헌법에 대해서도 가르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 중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