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슬픔에 휩싸인 美전역 애도 물결…묵념·촛불추모 잇따라
입력 2017.10.03 (08:16) 수정 2017.10.03 (08:25) 국제
미국이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로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미 전역에서는 애도의 물결이 이어졌다.

백악관과 의회, 증권시장 등에서 일제히 묵념의 시간을 가졌고, 관공서에는 조기가 내걸렸다.

시민들은 저녁이 되면서광장에서 촛불을 밝히며 슬픔을 나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새벽 트위터에 애도의 글을 올린 데 이어 오후 10시 50분께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수백 명의 사상자를 낳은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을 "'완전한 악'(pure evil)의 행위"라고 비판한 뒤 희생자와 유족에게 애도를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우리 미국인은 슬픔과 충격 속에 모였지만 비극과 공포의 날에 미국은 언제나처럼 하나가 된다"며 "사랑과 희망이 우리를 묶을 것"이라고 슬픔에 휩싸인 미국인을 다독였다.

그는 이어 오후에는 백악관 뜰에서 멜라니아 여사, 마이크 펜스 부통령 부부, 백악관 직원들과 함께 침묵의 시간을 갖고 묵념했다.

백악관은 총격 사건으로 희생된 사망자들을 기리기 위해 성조기를 조기로 게양했다.

미 연방의회 의원들도 오늘 전체회의에 앞서 일제히 묵념하며 무고한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고,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나스닥 등 증권시장도 오전 9시 20분 침묵의 시간을 가졌다.
  • 슬픔에 휩싸인 美전역 애도 물결…묵념·촛불추모 잇따라
    • 입력 2017-10-03 08:16:44
    • 수정2017-10-03 08:25:18
    국제
미국이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로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미 전역에서는 애도의 물결이 이어졌다.

백악관과 의회, 증권시장 등에서 일제히 묵념의 시간을 가졌고, 관공서에는 조기가 내걸렸다.

시민들은 저녁이 되면서광장에서 촛불을 밝히며 슬픔을 나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새벽 트위터에 애도의 글을 올린 데 이어 오후 10시 50분께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수백 명의 사상자를 낳은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을 "'완전한 악'(pure evil)의 행위"라고 비판한 뒤 희생자와 유족에게 애도를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우리 미국인은 슬픔과 충격 속에 모였지만 비극과 공포의 날에 미국은 언제나처럼 하나가 된다"며 "사랑과 희망이 우리를 묶을 것"이라고 슬픔에 휩싸인 미국인을 다독였다.

그는 이어 오후에는 백악관 뜰에서 멜라니아 여사, 마이크 펜스 부통령 부부, 백악관 직원들과 함께 침묵의 시간을 갖고 묵념했다.

백악관은 총격 사건으로 희생된 사망자들을 기리기 위해 성조기를 조기로 게양했다.

미 연방의회 의원들도 오늘 전체회의에 앞서 일제히 묵념하며 무고한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고,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나스닥 등 증권시장도 오전 9시 20분 침묵의 시간을 가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