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라스베이거스 총격범 동생 “형은 수십억원대 자산가”
입력 2017.10.03 (09:26) 수정 2017.10.03 (09:28) 국제
미국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범 스티븐 패독(64)은 수백만 달러의 자산을 보유한 부자로 "크루즈 여행과 도박을 즐겼다"고 그의 동생 에릭 패덕이 밝혔다.

에릭은 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스티븐이 재무적 어려움을 겪었다는 징후는 전혀 없었고, 설령 그랬더라도 가족이 충분히 구제해줄 수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형은 과거 회계사로 일했고 군 복무를 한 적은 없다. 총기에 열광하는 사람도 아니었다"면서 "2주 전 모친과 대화를 하다가 모친이 보행보조기를 필요로 한다는 사실을 알고 바로 보내주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모친은 아들의 범행을 알고 엄청난 충격에 빠졌다고 한다.

에릭은 "스티븐은 상당한 부를 갖고 있다. 도박에서 돈을 따면 내게 얘기를 했고 잃으면 불평을 했다"면서 "그가 400만 달러(약 46억 원) 이상의 돈을 잃었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만약 그랬다면 내게 얘기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스티븐 패독은 텍사스와 캘리포니아 주 등에 최소 3개의 임대용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 美라스베이거스 총격범 동생 “형은 수십억원대 자산가”
    • 입력 2017-10-03 09:26:04
    • 수정2017-10-03 09:28:08
    국제
미국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범 스티븐 패독(64)은 수백만 달러의 자산을 보유한 부자로 "크루즈 여행과 도박을 즐겼다"고 그의 동생 에릭 패덕이 밝혔다.

에릭은 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스티븐이 재무적 어려움을 겪었다는 징후는 전혀 없었고, 설령 그랬더라도 가족이 충분히 구제해줄 수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형은 과거 회계사로 일했고 군 복무를 한 적은 없다. 총기에 열광하는 사람도 아니었다"면서 "2주 전 모친과 대화를 하다가 모친이 보행보조기를 필요로 한다는 사실을 알고 바로 보내주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모친은 아들의 범행을 알고 엄청난 충격에 빠졌다고 한다.

에릭은 "스티븐은 상당한 부를 갖고 있다. 도박에서 돈을 따면 내게 얘기를 했고 잃으면 불평을 했다"면서 "그가 400만 달러(약 46억 원) 이상의 돈을 잃었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만약 그랬다면 내게 얘기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스티븐 패독은 텍사스와 캘리포니아 주 등에 최소 3개의 임대용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