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역대 최악 총기 난사…“59명 사망·527명 부상”
입력 2017.10.03 (12:02) 수정 2017.10.03 (12: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적 관광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피해자가 밤 사이 크게 늘었습니다.

현재까지 59명이 숨지고 527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는데, 총기 난사범은 호텔 32층에서 무차별 총격을 가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흥겨운 컨트리 음악 선율을 뚫고 기관총을 쏘는 듯한 총성이 울려퍼집니다.

호텔 앞 공연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고, 몸을 엎드린 관객들은 비명을 지르며 도망칩니다.

<녹취> 목격자 : "살았든 아니든 간에 모든 사람이 겹겹이 엎드렸습니다."

<녹취> 션 호프(목격자) : "피를 흘리는 사람들도 있었고, 사람들이 뒤엉킨 채 어깨동무를 하고 대피했어요."

현지 경찰은 64살 스티븐 패독이 공연장 건너편 호텔 32층에서 총기를 난사해 59명이 숨지고 527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참사는 지난해 6월, 49명이 숨진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난사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온 역대 미국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으로 기록됐습니다.

사흘 전 호텔에 숙박한 패독은 호텔 유리창을 깬 뒤 총을 난사했고 숙소에선 10여 개의 무기가 발견됐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녹취> 조셉 롬바르도(라스베이가스 메트로폴리탄 경찰서 서장) : "그가 망치 같은 것으로 호텔 창문을 부순 것으로 확신합니다."

경찰이 진입했을 때 패독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은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지만 5명이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美 역대 최악 총기 난사…“59명 사망·527명 부상”
    • 입력 2017-10-03 12:03:35
    • 수정2017-10-03 12:07:44
    뉴스 12
<앵커 멘트>

세계적 관광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피해자가 밤 사이 크게 늘었습니다.

현재까지 59명이 숨지고 527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는데, 총기 난사범은 호텔 32층에서 무차별 총격을 가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흥겨운 컨트리 음악 선율을 뚫고 기관총을 쏘는 듯한 총성이 울려퍼집니다.

호텔 앞 공연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고, 몸을 엎드린 관객들은 비명을 지르며 도망칩니다.

<녹취> 목격자 : "살았든 아니든 간에 모든 사람이 겹겹이 엎드렸습니다."

<녹취> 션 호프(목격자) : "피를 흘리는 사람들도 있었고, 사람들이 뒤엉킨 채 어깨동무를 하고 대피했어요."

현지 경찰은 64살 스티븐 패독이 공연장 건너편 호텔 32층에서 총기를 난사해 59명이 숨지고 527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참사는 지난해 6월, 49명이 숨진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난사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온 역대 미국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으로 기록됐습니다.

사흘 전 호텔에 숙박한 패독은 호텔 유리창을 깬 뒤 총을 난사했고 숙소에선 10여 개의 무기가 발견됐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녹취> 조셉 롬바르도(라스베이가스 메트로폴리탄 경찰서 서장) : "그가 망치 같은 것으로 호텔 창문을 부순 것으로 확신합니다."

경찰이 진입했을 때 패독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은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지만 5명이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