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화이트리스트 의혹’ 관련 청와대 개입 여부 집중 수사
입력 2017.10.03 (18:53) 수정 2017.10.03 (22:00) 사회
검찰이 박근혜 정부 때 친정부 보수단체 등에 지원을 몰아줬다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당시 청와대가 개입한 정황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근무했던 허 모 행정관과 정무수석실 최 모 전 선임행정관이 친정부 시위를 주도하던 보수 성향 단체들에 지급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전국경제인연합은 물론 여러 대기업과 직접 접촉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허 전 행정관 등이 이들 보수 성향 단체들을 직접 관리하고 운영한 정황도 파악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26일 허 전 행정관과 최 전 선임행정관 자택과 뉴라이트 계열 보수단체인 시대정신 등 10여 개 보수단체 사무실에서 압수한 각종 금융자료와 회계 서류 등을 분석한 결과 5개 이상의 단체가 허 전 행정관의 자금 지원과 관리를 받으면서 운영된 것으로 결론 내렸다.

또 시대정신 등 5개 이상의 단체는 이름은 다르지만 사실상 하나의 단체이며 허 전 행정관이 자금 지원과 활동 등에서 대표와 같은 역할을 했다는 일부 단체 회원들의 진술도 확보했다.

허 전 행정관은 청와대 입성 전 '시대정신' 사무국장으로, 최 전 선임행정관은 같은 단체의 이사로 활동했으며, 이들 단체는 박근혜 정부 때 여당 정책을 지지하는 집회를 열거나 야당을 비판하는 성명을 내는 등 친 정부 활동을 해 왔다.

검찰은 청와대가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정무수석실 주도로 전경련을 통해 대기업에서 걷은 68억 원을 특정 보수단체에 지원했다는 조사 내용과 각종 자료를 박영수 특검팀으로부터 제출받아 지금까지 사실관계를 파악해왔다.

현재 압수물 분석과 해당 보수단체 회원들에 대한 조사에 집중하고 있는 검찰은 조만간 허 전 행정관과 최 전 선임행정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지난 2월 허 전 행정관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지만, 당시 법원이 영장을 기각해 특검팀은 허 전 행정관 등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서지 못했다.
  • 검찰, ‘화이트리스트 의혹’ 관련 청와대 개입 여부 집중 수사
    • 입력 2017-10-03 18:53:57
    • 수정2017-10-03 22:00:14
    사회
검찰이 박근혜 정부 때 친정부 보수단체 등에 지원을 몰아줬다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당시 청와대가 개입한 정황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근무했던 허 모 행정관과 정무수석실 최 모 전 선임행정관이 친정부 시위를 주도하던 보수 성향 단체들에 지급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전국경제인연합은 물론 여러 대기업과 직접 접촉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허 전 행정관 등이 이들 보수 성향 단체들을 직접 관리하고 운영한 정황도 파악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26일 허 전 행정관과 최 전 선임행정관 자택과 뉴라이트 계열 보수단체인 시대정신 등 10여 개 보수단체 사무실에서 압수한 각종 금융자료와 회계 서류 등을 분석한 결과 5개 이상의 단체가 허 전 행정관의 자금 지원과 관리를 받으면서 운영된 것으로 결론 내렸다.

또 시대정신 등 5개 이상의 단체는 이름은 다르지만 사실상 하나의 단체이며 허 전 행정관이 자금 지원과 활동 등에서 대표와 같은 역할을 했다는 일부 단체 회원들의 진술도 확보했다.

허 전 행정관은 청와대 입성 전 '시대정신' 사무국장으로, 최 전 선임행정관은 같은 단체의 이사로 활동했으며, 이들 단체는 박근혜 정부 때 여당 정책을 지지하는 집회를 열거나 야당을 비판하는 성명을 내는 등 친 정부 활동을 해 왔다.

검찰은 청와대가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정무수석실 주도로 전경련을 통해 대기업에서 걷은 68억 원을 특정 보수단체에 지원했다는 조사 내용과 각종 자료를 박영수 특검팀으로부터 제출받아 지금까지 사실관계를 파악해왔다.

현재 압수물 분석과 해당 보수단체 회원들에 대한 조사에 집중하고 있는 검찰은 조만간 허 전 행정관과 최 전 선임행정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지난 2월 허 전 행정관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지만, 당시 법원이 영장을 기각해 특검팀은 허 전 행정관 등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서지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