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막바지 귀성’ 정체 대부분 풀려…“오후 8시 완전 해소”
입력 2017.10.03 (19:01) 사회
추석 전날인 오늘 막바지 귀성 차량이 몰리면서 온종일 몸살을 앓던 전국 고속도로가 저녁때가 되면서 제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정오 무렵 최고조에 달했던 차량 정체는 상습정체구간을 빼고는 대부분 시원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저녁 7시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목천나들목에서 청주나들목 25㎞ 구간 외에 대부분 구간에서 정체가 풀렸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방향 천안분기점에서 정안나들목 구간과 연무나들목에서 남논산요금소 등 23.7㎞ 구간에서만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통영방향은 마장분기점에서 남이천나들목, 진천나들목에서 증평나들목 등 20.4㎞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은 서평택분기점에서 행담도휴게소 16.9㎞ 구간만 차량들이 제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하행선 정체는 오후 8시께 완전히 해소될 전망이며 상행선은 정체구간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녁 7시에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하면 대전까지 1시간40분, 대구까지 3시간6분, 부산까지 4시간30분, 광주까지 3시간10분 정도 소요된다.

도로공사는 오늘 서울을 떠날 것으로 예상한 차량 총 52만대 중에 오후 6시까지 35만대가 빠져나간 것으로 집계했다.

오늘 예측된 전체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449만대다.

한편 추석 당일인 4일은 늦깎이 귀성 차량과 이른 귀경 차량이 고속도로로 한데 몰리면서 오전부터 양방향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추석날 예상 교통량은 총 586만대로 연휴 기간 중 가장 많을 것"이라면서 "하행선은 오전 6시, 상행선은 오전 11시부터 정체가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 ‘막바지 귀성’ 정체 대부분 풀려…“오후 8시 완전 해소”
    • 입력 2017-10-03 19:01:45
    사회
추석 전날인 오늘 막바지 귀성 차량이 몰리면서 온종일 몸살을 앓던 전국 고속도로가 저녁때가 되면서 제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정오 무렵 최고조에 달했던 차량 정체는 상습정체구간을 빼고는 대부분 시원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저녁 7시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목천나들목에서 청주나들목 25㎞ 구간 외에 대부분 구간에서 정체가 풀렸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방향 천안분기점에서 정안나들목 구간과 연무나들목에서 남논산요금소 등 23.7㎞ 구간에서만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통영방향은 마장분기점에서 남이천나들목, 진천나들목에서 증평나들목 등 20.4㎞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은 서평택분기점에서 행담도휴게소 16.9㎞ 구간만 차량들이 제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하행선 정체는 오후 8시께 완전히 해소될 전망이며 상행선은 정체구간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녁 7시에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하면 대전까지 1시간40분, 대구까지 3시간6분, 부산까지 4시간30분, 광주까지 3시간10분 정도 소요된다.

도로공사는 오늘 서울을 떠날 것으로 예상한 차량 총 52만대 중에 오후 6시까지 35만대가 빠져나간 것으로 집계했다.

오늘 예측된 전체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449만대다.

한편 추석 당일인 4일은 늦깎이 귀성 차량과 이른 귀경 차량이 고속도로로 한데 몰리면서 오전부터 양방향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추석날 예상 교통량은 총 586만대로 연휴 기간 중 가장 많을 것"이라면서 "하행선은 오전 6시, 상행선은 오전 11시부터 정체가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