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월 3일] 미리보는 KBS뉴스9
입력 2017.10.03 (20:22) 수정 2017.10.03 (20:26) 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악 총기 참사’ 59명 사망…美 전역 추모 물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최악의 총기 참사로 지금까지 59명이 숨지고 5백여 명이 다쳤습니다. 미 전역에서 추모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용의자 60대 백인 男…“자생적 테러 가능성”

총기 난사를 벌인 용의자는 평범한 60대 백인 남성으로 확인됐습니다. 범행 동기를 밝혀줄 단서를 못 찾았지만 경찰은 이른바 외로운 늑대, 자생적 테러에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이 시각 귀성길…내일 보름달은?

추석을 하루 앞두고 고속도로 귀성길 정체는 대부분 해소됐습니다. 추석인 내일은 대체로 흐려 중부와 전북 지역에서만 구름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열악한 환경에 잠수함 안 탄다”…처우 개선 시급

평균 160일 넘게 작전을 수행하는 잠수함 승조원들이 40명이 화장실 두 곳에 생활하는 등 열악한 환경 탓에 10년 새 70% 가까이 잠수함을 떠났습니다.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청년 주거난 대안 공공 기숙사…갈 길 멀어

월세 부담이 높은 학생들이 대학의 공공기숙사에 입주하면서 청년 주거난 해결의 돌파구가 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10%대에 불과한 기숙사 수용률을 높이기 위해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 [10월 3일] 미리보는 KBS뉴스9
    • 입력 2017-10-03 20:23:38
    • 수정2017-10-03 20:26:13
    뉴스
‘최악 총기 참사’ 59명 사망…美 전역 추모 물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최악의 총기 참사로 지금까지 59명이 숨지고 5백여 명이 다쳤습니다. 미 전역에서 추모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용의자 60대 백인 男…“자생적 테러 가능성”

총기 난사를 벌인 용의자는 평범한 60대 백인 남성으로 확인됐습니다. 범행 동기를 밝혀줄 단서를 못 찾았지만 경찰은 이른바 외로운 늑대, 자생적 테러에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이 시각 귀성길…내일 보름달은?

추석을 하루 앞두고 고속도로 귀성길 정체는 대부분 해소됐습니다. 추석인 내일은 대체로 흐려 중부와 전북 지역에서만 구름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열악한 환경에 잠수함 안 탄다”…처우 개선 시급

평균 160일 넘게 작전을 수행하는 잠수함 승조원들이 40명이 화장실 두 곳에 생활하는 등 열악한 환경 탓에 10년 새 70% 가까이 잠수함을 떠났습니다.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청년 주거난 대안 공공 기숙사…갈 길 멀어

월세 부담이 높은 학생들이 대학의 공공기숙사에 입주하면서 청년 주거난 해결의 돌파구가 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10%대에 불과한 기숙사 수용률을 높이기 위해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