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교 체육 위기 …‘선수 육성방식 변화 필요’
입력 2017.10.09 (07:10) 수정 2017.10.09 (07: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 스포츠의 근간이었던 '학교 엘리트 체육'이 선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선수층이 다양하지 못한 지역은 더 심각한 상황인데, 선수 육성 시스템에 대한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정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빠르게 날아오는 공을 쫓아 라켓으로 힘껏 때립니다.

주거니 받거니 눈 깜짝할 사이에 공이 교차합니다.

올해 초 열린 정구 전국대회 중등부 우승의 주역들입니다.

하지만, 최근 선수 부족으로 경남의 고교 정구팀이 해체되면서 진학이 불투명한 상탭니다.

<인터뷰> 강시완(사파중학교 정구팀 선수) :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게 걱정되고 나중에 다른 지역으로 별로 안 가고 싶은데 부모님도 걱정하시는 것 같아요."

경남의 유일한 중학 남자 핸드볼팀도 사정은 마찬가지.

한때 20여 명이었던 팀은 해마다 줄어 지금은 9명의 선수가 명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방주현(창원 중앙중 핸드볼팀 코치) : "14명 정도는 있어야 자체 내에서 게임도 할 수 있고 그런데. 9명 가지고는 반코트, 반의반 정도밖에 훈련이 안돼요."

경남에는 초, 중, 고 270여 개 학교에서 3,200여 명의 선수가 뛰고 있습니다.

하지만 야구와 축구 등 일부 인기 종목을 제외하면 대다수의 교기 체육이 선수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경남 체육계가 해체 위기 상황에 놓여 있는 학교 체육에서 벗어나 선수 수급 문제를 풀어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 학교 체육 위기 …‘선수 육성방식 변화 필요’
    • 입력 2017-10-09 07:14:05
    • 수정2017-10-09 07:58:35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한국 스포츠의 근간이었던 '학교 엘리트 체육'이 선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선수층이 다양하지 못한 지역은 더 심각한 상황인데, 선수 육성 시스템에 대한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정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빠르게 날아오는 공을 쫓아 라켓으로 힘껏 때립니다.

주거니 받거니 눈 깜짝할 사이에 공이 교차합니다.

올해 초 열린 정구 전국대회 중등부 우승의 주역들입니다.

하지만, 최근 선수 부족으로 경남의 고교 정구팀이 해체되면서 진학이 불투명한 상탭니다.

<인터뷰> 강시완(사파중학교 정구팀 선수) :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게 걱정되고 나중에 다른 지역으로 별로 안 가고 싶은데 부모님도 걱정하시는 것 같아요."

경남의 유일한 중학 남자 핸드볼팀도 사정은 마찬가지.

한때 20여 명이었던 팀은 해마다 줄어 지금은 9명의 선수가 명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방주현(창원 중앙중 핸드볼팀 코치) : "14명 정도는 있어야 자체 내에서 게임도 할 수 있고 그런데. 9명 가지고는 반코트, 반의반 정도밖에 훈련이 안돼요."

경남에는 초, 중, 고 270여 개 학교에서 3,200여 명의 선수가 뛰고 있습니다.

하지만 야구와 축구 등 일부 인기 종목을 제외하면 대다수의 교기 체육이 선수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경남 체육계가 해체 위기 상황에 놓여 있는 학교 체육에서 벗어나 선수 수급 문제를 풀어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이정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