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주열 “경기회복세 확신할만한 단계서 北리스크 커져”
입력 2017.10.09 (15:22) 수정 2017.10.09 (15:33)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경기 회복세를 확신할만한 단계에서 북한 리스크(위험)가 커졌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오늘(9일) 오후 서울시 중구 한국은행 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리스크를 제외하면 기준금리 인상 여건이 무르익은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북한 리스크에 따른 불확실성을 좀 지켜봐야 한다"며 "이번이 고비가 될 수 있다. 다음 주 (경제) 전망을 발표하니까 그 전까지 모든 상황을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또 "경기 회복세가 확인된다면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줄여나갈 수 있다는 메시지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의 발언은 북한 리스크가 기준금리 인상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이 총재는 내일(10일) 만기가 도래하는 한중 통화스와프와 관련해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보니 당분간 언급을 자제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 이주열 “경기회복세 확신할만한 단계서 北리스크 커져”
    • 입력 2017-10-09 15:22:26
    • 수정2017-10-09 15:33:10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경기 회복세를 확신할만한 단계에서 북한 리스크(위험)가 커졌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오늘(9일) 오후 서울시 중구 한국은행 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리스크를 제외하면 기준금리 인상 여건이 무르익은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북한 리스크에 따른 불확실성을 좀 지켜봐야 한다"며 "이번이 고비가 될 수 있다. 다음 주 (경제) 전망을 발표하니까 그 전까지 모든 상황을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또 "경기 회복세가 확인된다면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줄여나갈 수 있다는 메시지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의 발언은 북한 리스크가 기준금리 인상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이 총재는 내일(10일) 만기가 도래하는 한중 통화스와프와 관련해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보니 당분간 언급을 자제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